용인시, 졸음운전 방지기 도내 첫 장착
용인시, 졸음운전 방지기 도내 첫 장착
  • 용인=유재동기자
  • 승인 2020.02.13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교통수단 차량 72대 전체
용인시 특별교통수단 차량. 
용인시 특별교통수단 차량. 

 

[경기도민일보 용인=유재동기자] 용인시는 시 보유 교통약자 이동지원 특별교통수단 차량 72대 전체에 경기도 내 기초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졸음운전 방지기를 장착했다고 13일 밝혔다.

몸이 불편한 교통약자를 이송하는 차량의 운전자가 졸음운전으로 교통사고를 내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안전장치를 부착하는 것이다.

스마트 안전사고 예방시스템으로 불리는 이 졸음운전 방지기는 운전원의 동공을 인식해 졸음운전 시 경고(진동)해서 잠을 깨우는 운전보조 장치이다.

운전자 앞에 조그만 카메라 모듈을 달고 운전석에 진동모터를 설치하는 구조로 되어 있는 이 장치는 운전자가 눈을 감거나 앞이 아닌 다른 쪽을 바라보면 자동으로 인식하고 진동을 해 경각심을 준다.

이를 통해 음주운전보다도 위험하다고 알려진 졸음운전이나 전방주시태만 등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예방하도록 하려는 것이다.

시는 도내 벤처기업이 만든 이 제품을 직접 구입해 장착함으로써 1000만원대의 적은 비용으로 안전도를 높였다.

시 관계자는 “몸이 불편한 교통약자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특별교통수단 차량 모두에 안전장치를 달았다”며 “앞으로도 교통약자의 안전한 이동권 보장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