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중국인 유학생 관리방안 회의
인천시, 중국인 유학생 관리방안 회의
  • 이원영기자
  • 승인 2020.02.11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 대학 학사일정 조정 등 공유 

[경기도민일보 인천=이원영기자] 인천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국내외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11일 오후 4시 인천시청에서 개강을 앞두고 입국 예정인 중국인 유학생 관리방안에 대한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인천시 행정부시장 주재로 중국인 유학생 관리 대책과 공동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중국인 유학생이 재학 중인 6개 대학 부총장과 인천글로벌캠퍼스운영재단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회의에 참석한 대학들은 지난 5일 교육부가 발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한 대학 지원 대책’에 따른 학사일정 조정, 집단행사 취소, 유학생 관리 대책 등을 함께 공유하며 의견을 나눴다.

시는 앞서 대학에서 건의한 ‘중국에서 입국하는 유학생 수송과 대학 인근지역 방역에 관한 조치계획’을 공유하고 대학에 중국인 유학생들의 소재와 건강상태 등의 정보 공유와 학사일정 조정 등을 적극 검토해 줄 것을 재차 요청했다.

박준하 행정부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서는 시와 대학간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해야 한다”며 “대학의 건의사항을 적극 검토하고 전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