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병 이상성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 전략공천에 이의 제기..."일산은 낙하산 훈련장이 아니다"
고양병 이상성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 전략공천에 이의 제기..."일산은 낙하산 훈련장이 아니다"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20.01.23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병 이상성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
고양병 이상성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

[4·15총선특별취재단=고양·파주 이성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전략공천지역으로 지정된 고양병 선거구에 출마한 이상성 예비후보가 “일산은 낙하산 훈련장이 아니다”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이상성 예비후보는 23일 그의 페이스 북에 “일산은 낙하산 훈련장이 아니”며 “일산지역에 낙하산을 내려 보낸다면 이는 일산 주민에 대한 모독”이고, “지역에서 지역민과 함께 생사고락과 애환을 함께 해 온 사람이 지역을 대표해야 진정한 국민의 대표라고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상성 예비후보는 연세대 철학과를 졸업하고 미국으로 유학을 가서 뉴욕의 유니온 신학대학원과 드류대학교 대학원에서 수학하여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미국에 체류하는 동안 민주화운동과 통일운동에 앞장서기도 했고, 귀국 후 이화여대와 연세대의 강단에 섰다. 그는 전공분야에서 네 권의 저서를 출판하는 등 학문적 성과도 상당히 올린바 있다.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를 계기로 정치 일선에 뛰어들게 된 그는 2010년 일산동구에서 경기도의원에 당선되어 정치인으로서의 삶을 시작했으며 고양시장 정책담당 보좌관으로 활동을 이어갔다.

특히 2017년 대선 경선에서 최성 당시 경선 후보의 캠프에서 정책과 전략을 담당하는 핵심 인사로 활약하기도 했다.

지역정가에서는 고양병 지역구만이 아니라 고양시 전역에 걸쳐서 더불어민주당의 전략공천과 관련, 온갖 루머들이 떠돌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전략공천지역으로 선정된 예비후보들의 반발과 여론의 향배로 인해 더불어민주당의 중앙당과 공천관리위원회 및 전략공천위원회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