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구제역 막자
아프리카돼지열병·구제역 막자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20.01.20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명절 전후 모든 축산농가 일제 소독 실시

농림축산식품부는 설 명절 전후인 23일과 28일을 ‘전국 일제 소독의 날’로 지정해 모든 축산농가·시설, 축산 차량, 방역 취약대상 청소와 소독을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설 명절 사람·차량의 대규모 이동이 벌어지면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조류인플루엔자(AI), 구제역 등 가축 질병 발생·확산 우려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소독 대상은 전국 축산농가 19만5000호, 도축장·사료공장 등 축산시설 8700개소, 축산 관련 차량 6만1000대, 방역 취약대상 3400개소 등이다.

농식품부는 또 접경지역과 철새도래지 등 위험지역과 소규모농가, 밀집사육지역 등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일일 집중소독을 실시한다. 23일까지 가금 농가에 생석회를 지원해 차단방역을 강화한다.

농식품부 중앙점검반은 과거 AI와 구제역 등 가축전염병이 많았던 30개 지방자치단체와 축산농가, 철새도래지 등을 특별 점검한다.

그밖에도 농식품부는 공항·항만 등에서 해외여행객 대상 국경검역 홍보를 강화할 예정이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