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지난해 취업실적 9000명 넘겨
인천 남동구, 지난해 취업실적 9000명 넘겨
  • 김민정기자
  • 승인 2020.01.16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200개 일자리 창출 전망
남동구 채용박람회의 한 장면.
남동구 채용박람회의 한 장면.

 

인천 남동구가 지난해 9000개 이상의 일자리 창출 성과를 달성했다.

16일 구에 따르면 워크넷(고용노동부 고용안정정보시스템) 기준으로 남동구는 2019년 9000개 이상의 일자리 창출 성과를 달성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남동구 직업상담사 알선을 통한 취업자 수가 전년 대비 2.4% 상승한 3396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남동산단의 기업체 가동률이 2018년 대비 6% 감소한 상황을 감안하고 인천시와 10개 군·구의 취업자 수와 비교해도 괄목할만한 성과다. 

구는 남동구일자리센터와 각 동 직업상담사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분석했다. 

구는 이와 함께 경제상황 등을 감안할 때 2020년에는 9200개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는 2015년부터 구 본청의 일자리센터 기능을 확대 운영하고 동 행정복지센터 20곳에 전문 직업상담사를 배치했다. 인천에서 남동구와 미추홀구만 동 행정복지센터에 상담사를 배치하고 있으며 모든 동에 배치한 곳은 남동구가 유일하다.

구는 채용박람회와 구인구직 만남의 날, 동행면접, 찾아가는 이동상담실 운영 및 남동산단, 지식산업센터 등 구인처 합동 발굴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구민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 발굴과 제공에 집중하고 있다.

구 일자리정책과 관계자는 “앞으로도 ‘구민채용기업 임금지원 사업’ 등 다양한 남동형 취업·고용서비스 지원으로 행복한 삶을 함께하는 희망찬 남동구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