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채권보험 지원 사업 추진, 인천시-신용보증기금-테크노파크 협약
매출채권보험 지원 사업 추진, 인천시-신용보증기금-테크노파크 협약
  • 이원영기자
  • 승인 2020.01.14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와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 인천테크노파크(원장 서병조)는 14일 오후 3시 인천시청 접견실에서 ‘매출채권보험 지원 사업’ 추진을 위한 3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 중소기업의 연쇄도산 예방 및 기업간 상거래 안정성 확보를 위해 매출채권보험료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매출채권보험은 보험에 가입한 중소기업이 외상판매 이후 대금을 회수하지 못할 경우 발생하는 손실금액에 대해 보상해 주는 공적보험제도이며 매출채권보험 협약지원 사업은 중소기업이 신용보증기금의 매출채권보험에 가입할 때 보험료의 80%(500만원 이내)를 시에서 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인천시는 중소기업에게 500만원 이내의 보험료를 지원하고 신용보증기금은 매출채권보험에 가입하는 업체에 대해 보험료를 10% 할인하는 등 보험가입 시 우대한다. 

보험금은 거래처가 당좌부도와 폐업, 기업회생·파산 등 법적절차 신청 시 또는 거래처와 미리 정한 결제기간에서 2개월이 지나면 지급되며 보험 가입은 숙박·음식업, 부동산업 등 일부 업종을 제외한 중소기업이면 가능하다.

인천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중소기업이 흑자도산, 연쇄부도에서 벗어날 뿐만 아니라 거래처에 대한 신용평가와 감시를 신용보증기금이 해주기 때문에 중소기업의 위험관리 능력도 크게 향상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번 협약은 어려운 경기여건 속에서도 지역기업들이 경영에 매진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라는 차원에서 추진했다”며 “앞으로도 인천시에서는 기업들이 위기를 헤쳐 나가서 안정적으로 경영을 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 지원 사업을 다방면에서 추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