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군 제야의 종 타종
인천 강화군 제야의 종 타종
  • 인천=김태규기자 
  • 승인 2019.12.29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민 건강과 행복ㆍ군 발전 한마음 기원
‘제야의 종’ 타종행사 참여자들이 희망풍선을 날리고 있는 모습.
‘제야의 종’ 타종행사 참여자들이 희망풍선을 날리고 있는 모습.

 

인천 강화군이 31일 자정에 맞춰 강화읍 고려궁지에서 군민의 건강과 행복, 군의 발전을 한마음으로 기원하는 ‘제야의 종’ 타종행사를 갖는다.

힘차게 달려온 2019년을 마무리하고 희망찬 2020년 새해를 맞이하는 이번 행사는 제야의 종 타종행사와 함께 행사장인 고려궁지에서 식전행사로 체험행사와 희망 콘서트도 열린다.

31일 밤 10시부터 진행되는 체험행사는 가정의 행복을 기원하는 복조리ㆍ복주머니 만들기, 아이들을 위한 새해 희망저금통 만들기, 가족과 함께하는 새해 소망 방패연 만들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되며 새해의 시작을 기념할 수 있는 입체 종각 포토존과 삐에로 풍선아트 이벤트도 전개된다.

또한 밤 11시부터는 소프라노 김성은, 뮤지컬배우 권우경, 가수 전원석과 마로니에가 출연하는 희망 콘서트가 펼쳐지고 새해 0시에는 2020년 시작을 알리는 힘찬 타종과 함께 군민의 염원을 담은 소원풍선 날리기가 이어진다.

군 관계자는 “이번 타종행사에 오셔서 올해 마지막 추억을 만드시기 바라며 밝아오는 새해를 맞아 소원도 비는 뜻 깊은 시간을 가져보시기 바란다”며 “군민 화합의 자리가 될 수 있도록 행사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제야의 종’ 타종은 조선시대에 통행금지의 시작과 해제를 알린데서 유래하며 종을 33번 치는 것은 천상에 있다는 33개의 하늘을 새롭게 밝힌다는 의미가 있다. 이번 행사에서 타종은 일반인들도 참여가 가능하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