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어촌뉴딜 300 사업 2곳 선정
2020년 어촌뉴딜 300 사업 2곳 선정
  • 배연석기자
  • 승인 2019.12.18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옹진군 3년간 총 225억 확보 
2020년 어촌뉴딜 300 사업에 선정된 옹진군 백령면 장촌항 전경. 
2020년 어촌뉴딜 300 사업에 선정된 옹진군 백령면 장촌항 전경. 

 

[경기도민일보 인천=배연석기자] 인천 옹진군은 해양수산부 주관 ‘2020년 어촌뉴딜 300 사업’ 공모에 백령면 장촌항, 자월면 자월2리항 2곳이 최종 선정되고 여객선 기항지 개선사업에 연평면 소연평항, 덕적면 울도항 2곳이 추가 선정되어 3년간 총 225억원(국비 70%, 지방비 30%)의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18일 밝혔다.

‘어촌뉴딜 300 사업’은 전국 300여개 항·포구의 어촌·어항 현대화, 해양관광 활성화 등을 통해 어촌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국가 균형발전을 실현하기 위한 사업으로 군은 실무TF팀을 구성하고 지역주민의 의견을 수렴하여 지난 9월 4곳(백령면 장촌항, 자월면 자월2리항, 연평면 소연평항, 덕적면 울도항)을 공모 대상 사업으로 신청했다. 

군은 이번 선정결과에 따라 내년 1월부터 대상지별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어항 기반시설 확충 등 생활SOC 사업을 우선 추진할 계획이며 여객선의 접근성 향상과 이용객의 안전성 제고를 위해 선착장, 방파제 정비 등에 중점 투자할 방침이다.

장정민 옹진군수는 “어촌뉴딜 300 사업을 통해 관내 항·포구 어항시설 현대화와 어촌 소득증대를 위한 체험관광 기반시설 마련에 힘쓸 것이며 2021년의 사업 공모도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9년 어촌뉴딜 300 사업’에 북도면 야달항, 대청면 답동항, 자월면 대소이작항 3곳이 선정되고 여객선 기항지 개선사업에 덕적면 소야리항이 추가 선정되어 3년간 총 320억원(국비 224억원, 지방비 96억원)의 사업비로 사업 추진 중에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