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 빛으로 미생물 제어하는 신기술
인공 빛으로 미생물 제어하는 신기술
  • 우영식기자 
  • 승인 2019.12.09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민간 이전
LED를 이용한 하수처리 모습. 
LED를 이용한 하수처리 모습. 

 

[경기도민일보 우영식기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인공 빛을 미생물에 내리쬐어 하수를 정화하는 ‘세계 최초’의 원천기술을 국내 환경전문기업인 ㈜삼진정밀에 이전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이전된 기술은 인공 빛으로 미생물 생장을 제어함으로써 질소 제거 단계를 단축시키는 세계 최초의 기술로 산화 공정에서 소비되는 송풍에너지와 공정에 필요한 유기물을 크게 절감할 수 있어 하수처리에 소요되는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기술의 핵심원리는 하수 내에 포함된 질소를 효율적으로 제거하는데 있다.

일반적인 하수처리 과정은 하수 내에 산소를 주입, 물속에서 암모니아 형태로 존재하는 질소를 산화된 형태의 질소로 변형시킨 뒤 산화된 질소를 다시 환원함으로써 대기로 유출시키는 등의 과정을 통해 질소를 제거한다.

이러한 산화 및 환원의 과정은 과정별로 각각 2단계씩 총 4단계의 과정을 거쳐야 하는 탓에 산소와 다량의 유기물을 다량 소비하는 단점이 있다.

이번 원천기술의 핵심 원리는 질소 산화 미생물에 청색 파장을 내리쬐어 미생물의 생화학적 활동에 영향을 줌으로써 2단계의 산화 과정을 1단계로 단축하는데 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이번 신기술을 적용할 경우 산화 공정에서 소비되는 송풍에너지 25%, 환원 공정에 필요한 유기물을 60%까지 줄일 수 있어 하수처리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하는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하수처리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는 세계 최초의 원천기술을 민간 기업에 첫 이전할 수 있게 된 것은 매우 큰 성과”라며 “이번 이전을 계기로 원천기술이 국내외로 보급,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진정밀은 대전광역시에 소재한 수처리 전문 중견기업으로 국내 최대의 제어밸브 판매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삼진정밀은 연구원에서 이전 받은 기술을 더욱 발전시키는 등 기술개발 및 보급에 앞장섬으로써 필리핀 등 동남아 지역 물 산업 선점을 도모해 나갈 방침이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2013년 친환경 기술개발 사업에 착수한 이후 현재까지 14건의 특허를 취득하고, 그중 6건의 특허를 국내 환경기업에 이전하는 등 수질개선 및 민간의 기술력 향상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