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안여객선 접안사고 재발방지 촉구
연안여객선 접안사고 재발방지 촉구
  • 배연석기자
  • 승인 2019.12.05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옹진군의회 본회의 결의안채택
지난 3일 백령도에서 발생한 화물 바지선의 용기포항 불법 점유에 따른 여객피해와 관련해 여객선 접안사고 재발방지를 강력하게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하고 있다.
지난 3일 백령도에서 발생한 화물 바지선의 용기포항 불법 점유에 따른 여객피해와 관련해 여객선 접안사고 재발방지를 강력하게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인천=배연석기자] 인천 옹진군의회(의장 조철수)가 5일 열린 ‘제215회 옹진군의회 제2차 정례회 제8차 본회의’에서 지난 3일 백령도에서 발생한 화물 바지선의 용기포항 불법 점유에 따른 여객피해와 관련해 여객선 접안사고 재발방지를 강력하게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지난 3일 오전 7시50분 인천연안여객터미널을 출발한 여객선 하모니플라워호는 낮 12시20분에 입항할 예정이었으나 용기포신항을 대형 화물 바지선이 점령하고 있어 입항할 수 없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결국 하모니플라워호는 3시간이 지난 오후 3시20분이 돼서야 용기포신항에 접안할 수 있었고 승객 308명은 바다 위에서 불안에 떨어야 했다. 

본 화물 바지선은 백령도에 건설 중인 LH 공공주택의 건설자재를 운반하는 바지선(규원3호)으로 주민과 선사 측이 이동 요청에도 불구하고 이를 무시하고 화물 하역작업을 이어나갔으며 용기포신항 사용허가 기간도 11월25일부터 30일까지로 사건 당일은 ‘무허가 불법 접안’으로 확인됐다.

또한 하모니플라워호의 오후 인천행이 기상악화로 통제됨에 따라 백령도에서 나오려던 관광객과 주민들은 발이 묶여 더 큰 불편을 겪어야 했다.

옹진군의회는 인천해경과 인천지방해수청, LH 등 관계기관의 미흡한 대처가 상황을 더 악화시켰다며 이번 사건으로 인해 도서민의 해상교통 이동권이 침해되고 옹진군의 이미지가 실추되었음을 강조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홍남곤(백령·대청) 의원은 대표발의한 결의안을 통해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의 바지선 규원3호 고발 조치 및 재발방지 대책 마련 △LH의 자재운송업체 교체 및 피해승객 보상방안 마련 △인천해경의 사고재발 방지를 위한 관련자 처벌 3가지 사항을 촉구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