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해경청 광역해상수난구호대책회의
중부해경청 광역해상수난구호대책회의
  • 배연석기자
  • 승인 2019.12.04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사고 예방 상호 머리 맞대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이 2019년 동절기 해양사고 예방을 위한 ‘광역해상수난구호대책회의’ 후 파이팅을 하고 있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이 2019년 동절기 해양사고 예방을 위한 ‘광역해상수난구호대책회의’ 후 파이팅을 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인천=배연석기자] 중부지방해양경찰청(청장 구자영)은 4일 오후 2시부터 대회의실에서 2019년 동절기 해양사고 예방을 위한 ‘광역해상수난구호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중부해경청이 주관한 이번 대책회의에는 인천시청, 경기도청, 인천소방본부 등 총 14개 기관·단체가 참석했다.

이번 회의는 각 기관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동절기 해양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수난구호 발생 시 신속한 대책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실제로 지난 3년간 중부해경청 관내에서 발생한 해양사고로 총 35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그중 동절기(11~2월)에는 낮은 수온과 기상악화 등의 영향으로 그 피해가 더 커(총 27명, 77.1%)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주요 내용으로는 △동절기 해양사고 예방대책 및 정보공유 △3년간 동절기 해양사고 현황과 유형 분석 △기관별 동절기 방재대책 발표 △수난구호 발생 시 효과적인 협력방안 수립 순으로 진행됐다.

이후 토의시간에는 각 기관별로 다양한 의견과 효과적인 수색방안 제시 등 발전방향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구자영 중부해경청장은 “인천시 등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서로 공감대를 형성하고 해양사고 예방 및 신속한 대응을 위한 각 기관·단체간 유기적인 업무협조 체제를 지속적으로 유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부해경청은 지난 11월1일부터 내년 2월29일까지를 동절기 해양사고 대비 활동 강화기간으로 설정하고 해양사고 예방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