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립국악단 기획공연 반향 선보여
경기도립국악단 기획공연 반향 선보여
  • 우영식기자 
  • 승인 2019.12.02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악과 소리 들으며 한 해 조용히 반추
경기도립국악단이 기획공연 ‘반향’을 연습하고 있는 모습.
경기도립국악단이 기획공연 ‘반향’을 연습하고 있는 모습.

 

경기도립국악단(예술감독 원일)이 6일 오후 8시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에서 음악과 소리를 들으며 한 해를 조용히 반추해보는 기획공연 ‘반향’을 선보인다. 

이번 음악회는 다양한 방식으로 표현되는 소리(음악)의 구성을 통해 자신 본연의 모습에 집중해보는 공연이다. 삶과 죽음 그리고 침묵의 소리로 내면을 투영하고 무대의 소리들과 함께 무대를 직접 걷게 된다. 

생생한 악기의 떨림까지 느끼는 체험으로 진정한 나의 모습을 만날 수 있으며 관객들에게 쉼과 위안을 제공한다. 

준비된 프로그램들도 다양하다. 

먼저 티베트의 죽음 의식인 ‘천장(天葬)’을 관현악곡으로 표현한 ‘관현악 천장(天葬)’, 여창가객 강권순 선생과 용인시립합창단의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위로한 ‘진혼곡 Bardo-K’로 공연을 시작한다. 

이 두 곡은 삶과 함께 공존하는 죽음에 대한 메시지를 던진다. 이어서 침묵의 노래인 존 케이지의 ‘4분33초’가 연주된다. 

또 절제된 사운드와 명료한 음악인 아르보 패르트 ‘거울 속의 거울’의 한 음, 한 음이 귀를 조용히 두드린다. 

특별히 마련된 ‘관객참여석’에 앉는 관객들에겐 공연에 참여해볼 수 있는 시간도 있다. 매우 느리게 연주되는 ‘현악영산회상 중 상령산’에 맞춰 관객참여석 관객들은 무대 위에 준비된 길을 따라 연주자들 사이사이를 직접 걷게 된다. 살아있는 소리와 나를 비추는 빛을 통해 온전히 자신에게 집중하는 명상의 시간이다. 

그밖에도 평온한 자연풍광을 가득담은 가야금3중주 임준희의 ‘순간’, 서정적인 선율과 편안함이 담긴 류시화 시인의 ‘여섯 줄의 시’, 유희경 시인의 ‘구름은 구름처럼 구름같이 구름이 되어서’, 원일 예술감독의 위촉 초연곡인 ‘소리 시나위Ⅰ’이 이어진다.

특히 이번 공연은 원일 경기도립국악단 신임 예술감독의 첫 무대로 2020 경기도문화의전당 시즌제 레퍼토리로 넘어가는 길목에서 새로운 변화의 흐름에 있는 경기도립국악단의 공연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원일 예술감독의 임기는 2019년 11월부터 2년이며 연임할 수 있다. 

공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경기도문화의전당 홈페이지(www.ggac.or.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전화(031-289-6472~4)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