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역삼지구 도시개발사업 갈등 장기화...28일 총회 앞두고 조합원 불만 토로
용인역삼지구 도시개발사업 갈등 장기화...28일 총회 앞두고 조합원 불만 토로
  • 이태현 기자
  • 승인 2019.11.28 12:0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륜산업개발이 위치한 경기도 용인 역삼지구 모델하우스. 사진=경기도민일보
오륜산업개발이 위치한 경기도 용인 역삼지구 모델하우스. 사진=경기도민일보

경기도 용인시 용인 역삼지구 도시개발사업(용인역삼지역주택조합장: 최인식, 이하 조합)이 끊이지 않는 잡음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총회를 하루 앞둔 28일 일부 조합원들이 투명하지 못한 조합과 업무대행사에 대해 불만을 토로 하고 있어 향후 해당 조합의 원할한 운영에 지장을 초래 할 것으로 보인다.

10년 이상 첫 삽을 뜨지 못한 해당 사업장은 공사 지연으로 인한 공사비 상승과 시공사 간 위약금 등으로 조합원들의 추가분담금 상승이 불가피해 보인다.

이같은 문제의 발단은 최근 100억 원 대의 예고된 소송과 시공사 선정 문제에서 조합원들의 불만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본보 9월 25일자)

일부 조합원들은 "경험부족과 무능력으로 토지비를 주면서도 도시개발조합에 협상 주도권을 갖지 못하고 3년 동안 끌어오며 인·허가를 풀어내지 못 한데에 그 문제가 크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당초 서희건설이 시공 예정자로 선정이 됐으나 한라건설이 이른바 사업 가로채기를 시도했다가 포기한 상태였다.

그러나 최근 한라건설이 또다시 시공 참여로 돌아서며 조합 내 시공사 선정 갈등 문제가 다시 붉어지는 모양새다.

한 조합원은 "국토부 표준계약서는 현재 조합설립인가시 20%, 서희건설과 약정서상은 사업계획승인 접수시 30%로 되어있으나, 언제 부터인가 업무대행계약서 체결에는 추진위원장을 업무대행사의 직원으로 만들어 대행료를 60%로 지급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으로 만들어져 있으며 그 대행 수수료는 이미 55%이상 약 75억을 지급을 받아 간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표준계약서 대비 약50억 이상을 더 지급 받아 간 것으로 볼 수 있다"며 "이렇듯 투명하지 못한 조합과 대행사의 업무에 대해 신뢰할수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조합원은 "계약 후 당초 공사비 인상(물가인상)은 없고 물론 기간 제한 또한 없다라 해 놓고는 이제 와서 말을 바꿔 도급계약일로 부터 1년 후 착공시 통계청 고시 '소비자물가지수'를 반영 하는데 공사비를 적용하되, 최대 1%를 초과할 수 없다"며 "전 시공 예정사(서희건설)와의 법적분쟁 발생시 조합측과 공동 대응하고, 조합측에서 법적 당사자로 재원확보 등 분쟁해결에 성실히 협조할 경우 손해배상 등 법적분쟁과 관련하여 발생하는 일체의 비용에 대하여 한라건설측은 50억 한도 내에서 만 책임만 진다"라고 계약 내용을 바꿨다"고 말했다.

아울러  "또한 소송에서의 '손해배상'이라는 단어를 뺀 단순 '비용'으로 표기한 부분도 맞지 않는다"라며 "한라건설이라는 회사를 믿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시공사 선정 건을 두고 서희건설과 한라건설이 법정 다툼으로 장기화 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200억 원에 달하는 위약금과 브랜드 사용료, 공사지연 등이 예상되는 가운데 조합원들은 추가분담금 상승에 대한 우려로 한숨 짓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합원 2019-12-03 13:04:53
이태현기자님.
위 기사는 어떤 근거로 작성된 뭔가요?
누구에게 듣고 작성된 기사 인가요?

셋째딸검사 2019-11-28 22:12:39
무서울게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