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문화의전당, 연극 ‘나르는 원더우먼’ 공연
경기도문화의전당, 연극 ‘나르는 원더우먼’ 공연
  • 우영식기자 
  • 승인 2019.11.20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스 차장 이야기 경기도문화의전당 무대
1970~1980년대 버스 차장들의 꿈과 희망을 그려낸 연극 ‘나르는 원더우먼’의 한 장면.
1970~1980년대 버스 차장들의 꿈과 희망을 그려낸 연극 ‘나르는 원더우먼’의 한 장면.

 

추억 속에 존재하는 버스 차장(안내 여성)들의 이야기가 연극을 통해 우리 눈앞에 소환된다. 

경기도문화의전당(사장 이우종)이 23일 오후 3시 소극장에서 1970~1980년대 버스 차장들의 꿈과 희망을 그려낸 연극 ‘나르는 원더우먼’을 선보인다.

연극 ‘나르는 원더우먼’은 거제도를 지역적 기반으로 한 극단 예도가 지난해 제작한 작품이다. 

제36회 경남연극제에서 작품대상ㆍ연출상ㆍ개인부문 연기대상에 이어 제3회 대한민국 연극제에서도 금상을 수상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중학생의 버스 요금이 25원이었던 그 시절 버스 차장들의 실화를 접한 이삼우 상임연출과 이선경 작가가 2년 동안 기획하여 준비했다. 

지나간 시절에 대한 향수와 함께 어린소녀들이 버스 차장으로 일하며 겪었던 시련과 아픔을 이야기한다. 

또한 라이브 피아노 연주로 소담하고 감각적인 무대를 꾸민다.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최하는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 공감’ 사업의 지원을 받아 진행되는 이번 공연은 어려운 상황에서 피어난 소녀들의 꽃 같은 스토리를 극단 예도만의 웃음과 유머로 관객들을 끝없이 울고 웃게 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경기도문화의전당 홈페이지(www.ggac.or.kr) 또는 전화(031-230-3440)로 문의 가능하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