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정원 경기가든 조성 이후 운영비 지적
세계정원 경기가든 조성 이후 운영비 지적
  • 우영식기자
  • 승인 2019.11.19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형 경기도의원 검토 당부 

 

[경기도민일보 우영식기자]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소속 김태형(더민주·화성3·사진) 의원은 19일 축산산림국 공원녹지과 행정사무감사 시 세계정원 경기가든 조성 이후 운영비 지원계획을 지적했다. 

김 의원이 축산산림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약칭)세계정원 경기가든은 경기도가 안산시 상록구 일원에 약 1000억원을 투자하여 49만㎡ 규모로 테마정원·피크닉장·주민여가시설 등으로 조성하는 사업으로써 2022년에 완공되며 완공 이후 운영비로 30억원에서 100억원이 소요될 예정이다. 

김 의원은 안산시에 세계정원 경기가든을 조성하는 것은 그동안 쓰레기 매립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도민에게 보상하고 환경을 개선하는 적절한 시책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김 의원은 “조성 이후 최소한 30억원에서 최대 100억원의 도비를 투입하여 운영비를 지원하는 것에 대해서는 심도 있는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하여 김종석 축산산림국장은 “당초 정원 조성으로 계획했으나 추진 과정에서 수목 위주로 변경하여 운영비 저감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김 의원은 “경기가든을 자연 상태로 조성하면 운영비가 저감될 것으로 예상되며 안산시와 협의하여 운영비 부담 등의 대책을 마련함으로써 운영비 부족으로 인해 흉물이 되지 않도록 노력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