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간 송승환의 오리지널 난타
3일간 송승환의 오리지널 난타
  • 김민정기자
  • 승인 2019.11.18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13일부터 남동소래아트홀 무대 올라 

[경기도민일보 인천=김민정기자] 한국 전통가락인 사물놀이 리듬을 소재로 주방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코믹하게 그린 한국 최초의 비언어극(넌버벌 퍼포먼스)인 ‘송승환의 오리지널 난타’가 오는 12월13일부터 15일까지 남동소래아트홀(남동구도시관리공단 이사장 김종필)에서 공연된다.

평창올림픽 개·폐막식 총감독인 송승환이 만든 세계적인 공연 ‘난타’는 올해 22주년을 맞이했다.

1997년 초연 이후 전 세계 58개국 318개 도시 투어로 누적관객 14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검증받은 공연이다.

‘난타’는 해외 첫 데뷔 무대인 1999년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에서 최고 평점을 받아 잇따른 해외 공연의 성공을 발판으로 뉴욕 브로드웨이에 성공적으로 진출했다. 

2000 국회의원이 뽑은 대중문화&미디어상, 한국관광대상, 2008 대한민국 문화예술상, 2009 서울관광대상 등을 수상하며 작품성과 대중성을 동시에 인정받았다.

칼과 도마 등의 주방기구가 멋진 악기로 승화되어 만들어내는 화려한 연주, 깜짝 전통혼례, 관객과 함께하는 만두 쌓기, 한국 전통춤과 가락이 어우러지는 삼고무, 가슴이 뻥 뚫릴 만큼 시원한 엔딩의 드럼 연주 등으로 구성되는 ‘난타’는 국적을 불문하고 남녀노소 누구나 신나게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파워풀한 공연이다.

특히 이번 인천 공연에서는 보다 스펙터클한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며 두드림의 미학이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주는 공연의 엔딩 장면은 기대해도 좋다.

송승환의 오리지널 ‘난타’ 인천행은 3일간 남동소래아트홀 대공연장(소래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VIP석 6만원, S석 5만원, A석 4만원으로 인터파크 티켓(ticket.interpark.com), 난타 홈페이지(www.nanta.co.kr) 등에서 예매가 가능하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