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주거취약계층 보호대책 마련
인천시, 주거취약계층 보호대책 마련
  • 이원영기자
  • 승인 2019.11.06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리 노숙인과 쪽방 주민 등

인천시는 다가오는 동절기를 대비해 주거취약계층(노숙인 등)에 대한 보호대책을 마련하고 따뜻하고 안전한 겨울나기 지원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겨울철 한파 등 열악한 환경에 무방비 노출 시 동사 및 안전사고 발생이 우려되는 거리 노숙인 156명, 노숙인 시설 5개소 329명, 쪽방생활자 214세대 290명 등 주거취약계층 총 775명에 대한 보호대책이 절실하여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 적극 시행하는 것이다.

시는 내년 3월 말까지를 동절기 보호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이중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3개월간 중점 추진기간으로 정하여 경찰, 소방, 군ㆍ구, 유관시설을 연계한 시ㆍ군ㆍ구에 현장대응반을 운영하여 응급상황 대비 비상연락망 및 보고체계를 구축했다.

거리 노숙인 밀집지역 현장 활동을 통한 상담보호와 시설입소 및 응급잠자리를 제공하고 방한복 등 응급구호 물품을 배부하는 한편 긴급생계, 주거지원 등 제도권 보호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이에 지난달 28일에는 주거취약계층(노숙인 등)의 위기지원과 보호를 위해 인천시, 부평구, LH 인천지역본부, 내일을 여는 자활쉼터 등 총 4개 기관이 합동으로 부평역, 인천터미널, 주안역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아웃리치를 실시하여 총 63명의 대상자에 대하여 동절기 임시주거시설 등을 안내하는 등 거리 노숙인 보호에 앞장섰다. 

또한 7일에는 쪽방 주민 214세대를 대상으로 한국전기안전공사 인천지역본부에서 전기설비 안전점검 및 노후 전기시설물 교체 등 동절기 대비 전기시설물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아울러 시는 인천의료원, 보건소, 119구급대,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연계하여 긴급의료지원 체계를 구축하여 운영하며, 특히 인천의료원에서는 찾아가는 동절기 무료검진을 홀수 달 넷째 주 목요일에 부평구 뫼골공원에서 무료 검진사업을 벌인다. 

권오훈 시 자활증진과장은 “동절기 거리 노숙인과 쪽방 주민 등 취약계층에 대해 한파와 겨울 안전사고로부터 보호될 수 있도록 대책 마련과 시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