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립무용단 42회 정기공연
경기도립무용단 42회 정기공연
  • 우영식기자 
  • 승인 2019.11.03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蓮, 다시 피는 꽃’ 수원과 고양 무대
경기도립무용단이 제42회 정기공연 무대에 올리는 ‘련(蓮), 다시 피는 꽃’의 한 장면.
경기도립무용단이 제42회 정기공연 무대에 올리는 ‘련(蓮), 다시 피는 꽃’의 한 장면.

 

경기도립무용단(예술감독 김충한)이 제42회 정기공연 ‘련(蓮), 다시 피는 꽃’을 8일 오후 7시30분과 9일 오후 3시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에서, 28일 오후 8시에는 고양 아람누리 아람극장 무대에서 작품을 선보인다. 

이번 정기공연에 등장하는 탁월한 예술적 캐릭터 ‘서련’의 이야기를 통해 한국 전통 춤의 깊이를 담는다.

‘련(蓮), 다시 피는 꽃’은 두 가지의 설화를 모티브로 한 댄스컬이다. 백제왕이 자신의 권력을 이용하여 도미라는 아름다운 여인을 탐하지만 기지를 발휘하여 위기를 모면하는 ‘도미부인 설화’ 그리고 제주도 굿을 통해서 알려진 ‘이공본풀이’가 그것이다. 

이공본풀이는 주로 무녀를 통해 전달되는 서사무가(敍事巫歌)다. 종살이를 하며 주인에게 온갖 시련을 당하다 죽은 원강암이를 남편 사라도령과 아들 할락궁이가 서천 꽃밭의 되살이 꽃으로 소생시키는 이야기다. 

특히 ‘련(蓮), 다시 피는 꽃’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이런 ‘소생’에 있다. 서련의 소생을 이끌어내는 춤과 연기는 보는 사람을 압도한다.

경기도립무용단 김충한 예술감독은 “도미 설화와 이공본풀이 두 설화를 모티브로 한 이번 정기공연 ‘련(蓮), 다시 피는 꽃’은 한국적인 정서를 담아 우리 춤으로 표현하고자 한 댄스컬이다. 한국무용이 가질 수 있는 요소를 극대화하여 표현하되, 남녀노소 누구나 보고 즐기고 느낄 수 있는 ‘결코 어렵지 않은’ 작품을 선보이고자 노력한 작품이다”고 말했다.

또 춤사위와 함께 연주될 라이브 연주가 주목할 만하다. 팀파니 등 서양악기와 대금, 해금 등 국악기의 하모니가 한국무용과 어우러진다.  

2013년 KBS 국악대상 대상 수상 후 현재까지 국악인으로 널리 활동 중인 박애리의 생생한 목소리도 함께 들을 수 있다. 작품의 정서와 한을 ‘연담가’와 ‘헌화가’ 두 노래에 담아 주인공 서련의 마음을 관객에게 고스란히 전달할 예정이다.  

경기도립무용단 제42회 정기공연 ‘련(蓮), 다시 피는 꽃’은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과 고양 아람누리 아람극장에 걸맞은 규모로 재탄생한다. 

김충한 예술감독의 대표작임과 동시에 경기도립무용단의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신호탄이라는 점에서 더욱 기대된다.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의 이번 정기공연은 구매한 티켓 금액에 따라 충전된 경기지역화폐(4000원권, 8000원권, 1만원권)로 돌려받을 수 있는 지역화폐 Pay-Back 이벤트 적용 공연이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립무용단(031-230-3313, www.ggac.or.kr)으로 문의하면 설명을 들을 수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