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 33채 빌려 ‘성매매’ 
오피스텔 33채 빌려 ‘성매매’ 
  • 인천=이원영기자
  • 승인 2019.10.23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서 약 21억원 챙긴 일당 14명 검거

인천 일대에 오피스텔 30여채를 빌려 불법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지방경찰청은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총책 A(34)씨 등 4명을 구속하고 태국 국적의 성매매 여성 B(33)씨 등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5월부터 최근까지 인천 부평구와 연수구 일대에서 오피스텔 33채를 빌려 불법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태국인 여성 수십 명을 고용, 성매매를 시켜 약 21억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성매매 광고 사이트 게시 글을 확인한 뒤 수사에 착수했으며 이들을 검거하는 과정에서 현금 530만원과 성매매 영업에 사용된 휴대전화 11대를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 지능형, 기업형으로 운영하는 오피스텔형 업소들을 중심으로 더욱 강력하게 단속을 펼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