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어린이 제품 꼼짝 마!”
“불법 어린이 제품 꼼짝 마!”
  • 우영식기자
  • 승인 2019.10.21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소비자안전지킴이단 현장 모니터링
경기도 소비자안전지킴이가 불법 어린이 제품 판매 방지를 위한 현장 모니터링 활동을 펼치고 있다.
경기도 소비자안전지킴이가 불법 어린이 제품 판매 방지를 위한 현장 모니터링 활동을 펼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우영식기자] ‘경기도 소비자안전지킴이단’이 불법 어린이 제품 판매 방지를 위해 현장 모니터링 활동에 나섰다.

소비자안전지킴이단은 21일부터 30일까지 어린이 제품 판매업체 3000개소를 대상으로, 어린이 제품 안전관리에 따른 사업자 준수사항을 집중 홍보하고 불법 제품 유통실태를 모니터링한다.

소비자안전지킴이단은 총 125개 팀으로 활동하며 유모차, 카시트, 유아복, 아동복, 아동화, 책가방, 학용품, 완구, 어린이 자전거, 어린이 가구, 어린이 스포츠 보호용품 등 어린이 제품 판매업체를 대상으로 안전관리 제도에 대한 안내문과 판매자 준수사항을 안내한다.

또 영세 소상공인들이 관련법 미숙지로 인해 불이익을 입거나 불법 제품 유통을 예방하고자 현장에서 직접 확인하고 점검한다.

2015년 6월4일부터 시행된 ‘어린이 제품 안전특별법’에 따르면 만13세 이하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어린이 제품 중 안전관리 대상 34개 품목에 대해서는 안전인증, 안전 확인, 공급자 적합성 확인 등을 통해 ‘KC’가 표시된 제품만 판매가 가능하다.

판매업체가 안전표시가 없는 어린이 제품을 진열하거나 판매를 하는 경우에는 1000만원에서 20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안전표시가 없는 제품을 영업에 사용하거나 연령 기준에 맞지 않게 판매하는 경우에는 500만원 이하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다.

도는 이번 어린이 제품 판매업체에 대한 집중 모니터링에 이어 다음달 어린이집, 유치원, 지역아동센터 등 어린이 기관 2000개소를 찾아가 안전한 어린이 제품 구입방법에 대해 홍보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7월22일 출범한 소비자안전지킴이단은 여름철 소비자안전을 위해 도내 물놀이시설 92개소를 방문해 어린이 물놀이안전 홍보 캠페인을 실시하고 리콜 대상 물놀이용품 자진수거 홍보활동 1800개소, 경로당 등 취약시설 2500개소의 에어컨 실외기 안전점검을 한 바 있다. 

또 경로당 1000개소를 방문해 고령자 안전한 소비생활가이드를 홍보해 고령자 안전 강화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