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홀구, 빈집 공간 활용 작품 선보여  
미추홀구, 빈집 공간 활용 작품 선보여  
  • 배연석기자
  • 승인 2019.10.17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팽이연구소 낱낱의 언어

[경기도민일보 인천=배연석기자] 빈집을 전시공간으로 활용한 기획 전시가 인천 미추홀구에서 열린다.

구는 ‘달팽이연구소’가 인천시, (재)인천문화재단의 지역 협력형 사업에 선정돼 빈집을 전시공간으로 활용한 기획전 ‘낱낱의 언어’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달팽이연구소는 미추홀구 지역을 중심으로 주민 문화예술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낱낱의 언어’ 기획전은 18일부터 29일까지 미추홀구 용현1ㆍ4동 노인문화센터 인근(용현동 181-3, 2층)에서 열린다.

빈집을 주제로 미술활동을 하는 정미타 작가 등 미술작가 6명이 참여하여 회화, 영상, 설치사진 등 다양한 장르의 실험적인 작품을 선보인다.

용현1ㆍ4동 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낱낱의 언어’는 공동체 굴레에서 벗어날 수 없는 개인이 오로지 자신만을 위해 존재하는 사적인 공동체를 만드는 이야기”라며 “이번 기획전이 빈집 활용의 또 다른 방향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