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4차 산업혁명 기본계획 수립
경기도, 4차 산업혁명 기본계획 수립
  • 고춘이기자
  • 승인 2019.10.15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까지 5대 전략 추진 밝혀 

[경기도민일보 경기=고춘이기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산업경쟁력 강화와 도민들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한 경기도 차원의 대응전략이 마련됐다. 

도는 이 같은 내용의 ‘경기도 4차 산업혁명 촉진 기본계획’을 수립, 2022년까지 5대 전략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기본계획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을 통한 4차 산업혁명이 가속화됨에 따라 새로운 과학기술들이 ‘인간을 위한 기술’이 될 수 있도록 도 차원의 체계적 대책이 필요한데 따라 수립됐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해 11월 ‘경기도 4차 산업혁명 촉진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법적근거 마련, 올해 2월 출범한 ‘경기도 4차 산업혁명위원회’를 통해 기본계획에 담을 대표과제를 발굴해 왔다.

특히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올해 2월 4차 산업혁명위원회 출범식에서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인간을 위한 기술, 함께하는 미래, 삶의 질을 높이는 혁신”이라며 “새로운 기술이 특정 소수의 이익을 추구하는 수단으로 전락하지 않도록 정책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기본계획에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도민이 행복한 경기도’ 실현을 목표로 △도민과 함께하는 미래사회 △미래산업 기반 구축 △도민체감형 혁신서비스 확산 △미래기술 소외계층 적응 지원 △공정경제 생태계 구축 등 5대 전략 17개 이행과제가 담겼다.

구체적으로 ‘도민과 함께하는 미래사회’를 위해 미래산업 협치기구, 4차 산업혁명 워킹그룹 운영 등 3개 과제를, ‘미래산업 기반 구축’을 위해 미래기술 활성화, 글로벌 혁신거점 조성 등 4개 과제를, ‘도민체감형 혁신서비스 확산’을 위해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서비스 활성화, 안전한 디지털 환경 조성 등 4개 과제를, ‘미래기술 소외계층 적응 지원’ 차원에서 디지털 격차 해소, 기본소득 확대 등 3개 과제를, ‘공정경제 생태계 구축’을 위해 데이터 공공자산화, 플랫폼 협동주의 활성화 등 3개 과제를 각각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도는 로봇·드론, 자율주행자동차, 스마트팩토리 분야의 기술개발과 상용화를 추진하고 농수산업, 물류와 항만, 교통수단 분야의 지능화를 꾀한다. 

또한 4차 산업혁명 추진을 위한 혁신클러스터를 조성해 혁신창업 활성화와 고급 일자리 창출을 도모한다.

뿐만 아니라 신기술 창출이 소수의 이익을 추구하는 수단으로 전락하지 않도록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노동자 권익 향상과 데이터 공공성 강화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의 혜택이 고루 퍼져나가는 ‘공정경제 생태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도는 올해 도비 기준으로 67개 사업에 1230억원의 예산을 편성했으며 내년에는 82개 사업에 1340억원 규모의 예산을 편성할 예정이다.

공정식 미래산업과장은 “이번에 수립된 경기도 4차 산업혁명 촉진 기본계획을 토대로 워킹그룹 토의 등을 통해 구체화해 실행할 것”이라며 “앞으로 경기도 4차 산업혁명이 잘 추진될 수 있도록 도민의 협조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