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식품 표백제로부터 안전
경기식품 표백제로부터 안전
  • 우영식기자
  • 승인 2019.10.14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사용 기준 적합”

[경기도민일보 우영식기자] 건조과일의 색을 유지하고 포도주 제작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미생물 번식을 억제하기 위해 사용되는 ‘표백제’가 기준치 이하로 관리되고 있다는 검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달 5일부터 30일까지 포도주, 과·채가공품, 건조농산물, 절임식품 등 도내에서 유통되고 있는 41개 식품에 대한 표백제 6종의 사용량을 조사한 결과 모두 사용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포도주 10종, 과·채가공품 10종, 건조채소 10종, 절임류 11종 등 총 41개 제품 내에 포함돼 있는 △무수아황산 △아황산나트륨 △메타중아황산칼륨 △산성아황산칼륨 △메타중아황산나트륨 △차아황산나트륨 등 표백제 6종의 함유량을 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결과 41종에 포함된 표백제의 평균 함량은 포도주 0.100g/㎏, 과·채가공품 0.153g/㎏, 건조채소 0.020g/㎏, 절임류 0.017g/㎏ 등으로 대부분 절반 이하 수준으로 관리되고 있었다.

표백제는 식품의 색을 제거하기 위해 사용되는 식품첨가물로 호흡곤란, 재채기, 두드러기, 구토, 설사 등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수 있어 식품유형에 따라 사용량이 제한·관리되고 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도민들이 먹는 식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이전 조사를 실시했다”며 “앞으로도 도민들에게 안전한 먹거리가 제공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