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재난대응 안전한국 시범훈련
오산시, 재난대응 안전한국 시범훈련
  • 오산=한현구기자
  • 승인 2019.10.03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해화학물질 유출 복합재난 가상
오산시가 한국수출포장공업㈜에서 대형 화재 및 유해화학물질 유출 복합재난을 가상한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및 긴급구조 종합훈련’ 시범훈련을 하고 있다.
오산시가 한국수출포장공업㈜에서 대형 화재 및 유해화학물질 유출 복합재난을 가상한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및 긴급구조 종합훈련’ 시범훈련을 하고 있다.

 

오산시는 지난 2일 오후 누읍공단의 기업체 한국수출포장공업㈜에서 ‘다중밀집시설 대형 화재 및 유해화학물질 유출 복합재난’을 가상한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및 긴급구조 종합훈련’ 시범훈련을 오산소방서와 합동 주관으로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2018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됨에 따라 전국 8개 시·도 및 시·군이 참관하는 시범훈련으로 진행됐다. 

1일 오전에는 시청 상황실에서 다중밀집시설 대형 화재 및 유해화학물질 유출 토론기반훈련을, 2일 오후에는 한국수출포장공업㈜에서 현장훈련이 실시됐으며 시 협업부서·소방·경찰·군인 등과 민간기업 및 18개 기관·단체에서 250여명이 훈련에 참가했다.

특히 이번 훈련은 복합재난을 전제로 화재발생에 따른 대피 유도, 초기 진압에 중점을 두었다. 유해화학물질 누출로 인한 신속한 초기 대응과 공군 화생방지원대 등의 효과적인 제독작업을 통해 실제 상황과 같은 분위기를 조성하여 현장감 있게 전개됐다.

또한 수습·복구단계에서 긴급구조통제단장으로부터 오산시 통합지원본부로 지휘권을 이양 받은 이후에 사태 수습을 위한 훈련이 진행됐다. 통합지원본부장 주재로 실제와 같은 토론회의를 하면서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각종 재난에 대비하기 위해 협업부서 및 관계기관간 협동 대응체계를 구축했다.  

김문환 부시장은 “안전한 도시 오산시를 위해 노력하는 유관기관과 민간단체에 깊은 감사를 전한다”며 “실제 재난이 발생할 경우 민관군의 상호 유기적인 협력체계가 무엇보다 중요하며 갈수록 복잡해져가는 각종 복합재난으로부터 재난대응역량을 한층 더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시는 이번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및 긴급구조 종합훈련’의 평가와 결과분석 후 10월 말 실시되는 타 시·군의 훈련결과를 분석해 한층 발전된 2020년 훈련계획을 마련할 방침이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