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훈과 함께 경기실내악축제
송영훈과 함께 경기실내악축제
  • 우영식기자 
  • 승인 2019.10.03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 만연한 도내 곳곳 음악의 향연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한 경기실내악축제를 함께 이어가는 카페 드레슬러(Cafe Drechsler) 멤버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한 경기실내악축제를 함께 이어가는 카페 드레슬러(Cafe Drechsler) 멤버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하며 경기도를 대표하는 음악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경기실내악축제’가 지난 2일 하남문화예술회관 공연을 시작으로 30일까지 광주, 광명, 고양, 파주, 수원 등 가을이 만연한 도내 곳곳을 실내악으로 물들이고 있다.

경기도문화의전당(사장 이우종) 기획으로 매년 수준 높은 공연을 선보이며 클래식 마니아들의 주목을 받아 온 축제는 올해 첼리스트 송영훈을 예술감독으로 선임하고 더 젊어진 모습으로 관객을 만난다. 

완벽한 기교와 따뜻한 감성을 겸비한 한국 최고의 첼리스트로 사랑받고 있는 송영훈은 9세에 서울시향과의 협연으로 데뷔했다. 

솔리스트이자 실내악 연주자로, 때로는 라디오 프로그램의 진행자와 해설자로 클래식 대중화에 누구보다도 앞장서온 그는 “이번 축제가 기존 클래식 실내악의 한계를 벗어나 최대한 많은 사람들이 음악을 즐길 수 있는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예술감독 송영훈과 세 명의 최정상 첼리스트가 만난 ‘4첼리스트’도 관심을 끈다. 

차이콥스키 콩쿠르 은상과 나움부르크 콩쿠르 우승에 빛나는 호주 국적의 중국계 첼리스트 리웨이 친(Li-Wei Qin)과 스웨덴 최고의 실내악 앙상블 트리오 포세이돈의 멤버이자 예테보리 심포니의 첼로 수석으로 활동 중인 클래스 군나르손(Claes  Gunnarsson) 그리고 영국의 주요 오케스트라 및 영화음악 세션 오케스트라들의 객원 수석을 맡고 있으며 4첼리스트를 비롯한 다양한 첼로 앙상블의 편곡자인 제임스 베럴릿(James Barralet)이 참여하여 4대의 첼로가 만들어내는 더욱 완성도 높은 화음을 관객들에게 들려줄 예정이다.

이외에도 4첼리스트의 또 다른 멤버인 첼리스트 요엘 마로시(Joel Marosi), 바이올리니스트 김수암, 첼리스트 박유신, 피아니스트 홍소유, 듀오 비비드(박종훈, 치하루 아이자와), 카페 드레슬러(Cafe Drechsler), 위 솔리이스츠(We soloists) 등이 참여하여 실내악의 향연을 이어간다.

경기실내악축제 관계자는 “새로운 예술감독의 선임과 더불어 경기도 시ㆍ군 공연장과 협력하여 지역별 공연환경을 고려한 특화된 공연 프로그램을 제작했다”며 “경기도민들이 실내악축제를 통해 일상 속 가까운 곳에서 음악을 느낄 수 있고 즐기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