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역대 최초 세계 1~3위 ‘싹쓸이’
LPGA, 역대 최초 세계 1~3위 ‘싹쓸이’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19.10.01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진영 1ㆍ박성현 2ㆍ이정은 3위
한국 여자 골프 고진영
한국 여자 골프 고진영

 

한국 여자 골프 선수가 세계 랭킹 1위부터 3위를 모두 휩쓸었다. 특정 국가 선수들이 1~3위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달 30일(한국 시각) 발표된 LPGA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고진영(24)이 1위를 차지했다.

그는 지난 7월29일 1위에 오른 이후 10주 연속 선두 자리를 지키는 중이다.

박성현(26)이 2위를 지킨데 이어 ‘핫식스’ 이정은(23)이 렉시 톰슨(미국)을 제치고 3위를 차지했다. 1위부터 3위까지 모두 한국인이 자리한 것이다.

여자 골프 세계 랭킹이 집계되기 시작한 2006년 이후 특정 국가 선수들이 상위 세 자리를 모두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골프여제’ 박인비(31)가 두 계단 상승한 8위에 올라 10위권엔 한국인 선수가 총 4명 포진했다.

지난달 30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따낸 허미정(30)은 40위에서 23위로 도약했다.

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정상에 오른 루키 조아연(19)은 49위에서 36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