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립 55주년 하나님의교회, 글로벌 성장 가속화 美 텍사스·조지아州서 헌당식 
설립 55주년 하나님의교회, 글로벌 성장 가속화 美 텍사스·조지아州서 헌당식 
  • 이성훈기자
  • 승인 2019.09.29 13:34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1일 미국 GA 애틀랜타 하나님의교회 헌당기념예배에서 현지 신자들이 진지하게 설교를 경청하고 있다.
지난 21일 미국 GA 애틀랜타 하나님의교회 헌당기념예배에서 현지 신자들이 진지하게 설교를 경청하고 있다.

 

올해 설립 55주년을 맞은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 이하 하나님의교회)가 175개국, 7500여 지역교회를 기반으로 전 세계에서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해 온 가운데 미국 2개 주에서 헌당식을 개최했다. 

성경의 가르침을 실천하며 각국에서 인도주의 행보를 펼쳐온 하나님의교회는 이번 헌당식을 계기로 지역사회를 위한 헌신적인 봉사와 다채로운 활동에도 더욱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총회장 김주철 목사 참석

지난 20일과 21일(현지시각) 이틀에 걸쳐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와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하나님의교회 헌당식이 거행됐다. 

‘미국 TX 댈러스 하나님의교회’는 갈색 벽과 회색 지붕이 어우러진 웅장한 외관을 갖췄다. 밝고 화사하며 깔끔한 내부에는 넓은 대예배실과 교육실, 다목적실, 유아실 등 실용적 공간이 골고루 배치되어 있어 성경 공부는 물론 이웃간 소통을 위한 행사와 연령별 활동 등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미 남동부 최대도시 애틀랜타에 위치한 ‘미국 GA 애틀랜타 하나님의교회’는 대지면적 약 3만7000㎡, 연면적 약 6000㎡에 이르며 본관과 교육관, 체육관으로 구성돼 있다. 고풍스러운 붉은 벽돌로 이뤄진 외관에 아치형 창문과 흰 기둥이 고즈넉한 분위기를 더하며 조용한 주변 환경과도 잘 어울린다. 본관 2층에는 대예배실이, 1층에는 식당과 교육실, 다목적실 등이 배치돼 있으며 내부는 전체적으로 밝고 아늑한 느낌이다.

20일 댈러스에서 열린 헌당식에는 이를 축하하러 텍사스주는 물론 오클라호마주, 테네시주 등 남부지역에서 1000명가량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연이어 21일 애틀랜타에서 개최된 헌당식에는 조지아주 외에도 앨라바마주에서 노스캐롤라이나주까지 남동부 일대에서 1100여명이 함께해 기쁨을 나눴다.

특별히 이번 헌당식에는 미국 주요 교회 목회자 교육 등을 위해 방미한 총회장 김주철 목사가 참석해 현지 신자들과 만남을 가졌다. 

김 목사는 설교를 통해 아브라함과 노아 등 성경 속 믿음의 선지자들 사례를 언급하며 “우리를 영원한 구원과 행복으로 인도하시는 하나님 말씀을 온전히 따르는 것이 하나님께 축복 받는 비결”이라고 강조했다.

댈러스에서 열린 헌당식에 참여한 데릭 클리프턴(27)씨는 “교회가 세워진 텍사스주에는 200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살고 있다. 하나님의교회가 이웃들에게 따뜻한 안식처가 되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로건빌 시청 관계자인 잭 몬텔바노씨는 애틀랜타 헌당식을 축하하며 “교회를 가득 채운 젊은이들의 모습이 타 교단에서는 보기 어려운 광경이라 무척 놀랐다”며 “지금까지 하나님의교회가 깨끗한 환경을 위해 펼쳐온 노력을 볼 때 이 지역의 여러 기관 및 단체들에 좋은 모범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주의 활동도 확대 전망

그동안 미국 각지에 소재한 하나님의교회 신자들은 지역사회를 돕기 위해 다양하고 실질적인 자원봉사를 전개해 왔다. 댈러스, 애틀란타는 물론 수도 워싱턴D.C.와 지역교회가 위치한 여러 도시에서 삶의 터전인 환경을 정화해 시민들의 환경보호의식을 고취하며 헌혈행사를 개최해 혈액 부족으로 위기에 처한 이들의 생명을 살려냈다. 허리케인·토네이도·산불·홍수 등 예기치 못한 재난으로 절망에 빠진 이들에게 달려가 피해복구 및 구호활동으로 희망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밖에도 노숙자를 위한 양말 모으기, 어린이병원 기부를 위한 담요 모으기 등 복지소외이웃 돕기와 도서 기증, 학용품·놀이터 지원, 학교폭력 방지 청소년 지원 등 교육 관련 활동을 비롯해 환우 돕기 행사 서포터즈, 제설작업, 경찰관·소방관 위문 등 크고 작은 봉사로 지역사회에 힘과 용기를 전해왔다. 

이에 하나님의교회는 어려운 이웃을 돕고 시민의식 증진과 지역사회 발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쳐온 공로로 2011년부터 올해까지 총 16회에 걸쳐 미국 대통령 자원봉사상 금상(단체최고상)을 수상했다. 

각 지방정부에서도 20여 회에 달하는 선언문·결의문을 발표하며 하나님의교회에 각별한 존경과 영예를 표했다. 그 일례로 헌당식이 열린 애틀랜타에서는 시의회 의장과 의원 전원이 서명한 선언문을 통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국내에서도 전국 각지 예정 

글로벌 교회로 자리매김한 하나님의교회의 지속적인 성장세는 국내에서도 뚜렷하게 보인다. 올해만도 울산, 부산, 창원, 대구, 구미 등지에서 헌당식이 거행됐다. 

10월 이후에도 서울 강서구 방화동, 경기 용인 기흥구 상갈동·동두천 생연동·고양 덕양구·이천 장호원읍·김포 한강신도시, 강원 원주, 충남 당진·서산 대산읍, 대전 서구 내동, 전남 여수 여서동·순천 매곡동·무안 무안읍, 광주 광산구 선암동, 제주 국제공항 인근 오라3동 등 전국 각지에서 헌당식이 예정되어 있다.

하나님의교회는 성경을 기반으로 아버지 하나님과 어머니 하나님을 신앙한다. 이들은 예수 그리스도와 베드로, 요한, 바울 등 사도들이 다녔던 초대 하나님의교회 원형 그대로 새 언약 진리를 지킨다. 

전 세계 인류를 지구촌 가족으로 여기며 국가와 민족, 언어와 문화를 초월해 환경정화, 헌혈, 재난구호, 소외이웃돕기, 서포터즈 등 다양한 봉사로 세계인의 가슴에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EJIN 2019-10-12 00:35:41
어머니 하나님의 영광이 온 세계를 뒤덮고 있는 듯 합니다.

러닝 2019-10-04 22:08:47
매년마다 발전하는 하나님의교회가 내년에도 기대되네요!

파도 2019-10-03 16:34:40
역시 미국은 건물도 스케일이 다르네요!
많은 분들의 안식처가 되길~

나팔소리 2019-10-01 15:13:32
글로벌한 하나님의교회네요.!
멋집니다.

여름이 2019-09-30 19:00:05
국내뿐아니라 해외에서 헌당예배가 이루어 진다니
정말 대단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