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C인삼공사, 배구 컵대회 첫 승
KGC인삼공사, 배구 컵대회 첫 승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19.09.24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조 2차전 수원시청에 세트 스코어 3-0 물리쳐
여자배구 KGC인삼공사가 승리 후 환호하고 있다.
여자배구 KGC인삼공사가 승리 후 환호하고 있다.

 

IBK기업은행은 흥국생명 제압하고 2연승 질주

 

KGC인삼공사가 수원시청을 꺾고 컵대회 첫 승을 따냈다. IBK기업은행은 흥국생명을 제압하고 2연승을 이어갔다.

KGC인삼공사는 지난 23일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19 순천ㆍ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A조 2차전에서 수원시청을 세트 스코어 3-0(25-16, 25-15, 25-15)으로 물리쳤다.

1차전에서 흥국생명에 패했던 KGC인삼공사는 두 번째 경기 만에 첫 승을 수확했다.

당시 다소 아쉬운 모습을 보여줬던 새 외국인 선수 디우프는 이날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13점으로 팀에서 가장 많은 점수를 챙기며 공격 성공률도 64.70%를 기록했다. 블로킹으로만 3점을 뽑아낸 최은지는 12점으로 힘을 보탰다. 채선아는 9점을 올렸다.

1세트부터 KGC인삼공사가 제압했다. KGC인삼공사는 12-10에서 채선아의 퀵오픈과 블로킹, 디우프의 오픈 공격, 상대 범실 등을 묶어 내리 4점을 뽑아내 달아났다.

23-16에는 정현주의 이동 공격을 채선아가 블로킹으로 막아내고 이솔아의 서브 에이스가 터지면서 1세트를 끝냈다.

2세트도 비슷한 흐름이 이어졌다. 19-14에서 이예솔의 후위 공격을 시작으로 24-14까지 차이를 벌리며 수원시청의 추격 의지마저 꺾었다.

기세를 올린 KGC인삼공사는 3세트 시작과 함께 5-0으로 도망갔다. 흐름을 내준 수원시청은 좀처럼 반격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KGC인삼공사는 15-9에서 채선아의 퀵오픈과 최은지의 후위공격, 이예솔의 블로킹으로 차곡차곡 점수를 쌓아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이번 대회에 초청팀 자격으로 참가한 실업팀 수원시청은 2패를 막지 못했다.

이어 진행된 또 다른 A조 경기에서는 IBK기업은행이 풀세트 접전 끝에 흥국생명을 세트 스코어 3-2(25-20, 22-25, 17-25, 25-18, 15-8)로 이겼다.

IBK기업은행은 외국인 선수 어나이가 27점으로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많은 점수를 수확했다. 표승주가 20점, 김주향이 16점으로 거들었다.

IBK기업은행은 1세트를 먼저 따내며 앞서갔다. 22-17에서 어나이가 연속 득점을 올렸고 24-20에서도 어나이의 퀵오픈이 성공하며 1세트를 마무리지었다.

그러나 흥국생명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흥국생명은 2세트에 이어 3세트까지 가져갔다.

IBK기업은행도 마지막까지 물러서지 않았다. 4세트에서 다시 반격을 시작했다. 7-7에서 표승주가 블로킹에 이어 김세영의 속공을 김현지가 막아냈다. 이나연의 서브에이스까지 나오면서 IBK기업은행이 분위기를 바꿔 4세트를 따냈다.

뒷심은 IBK기업은행이 더 강했다. IBK기업은행은 5세트에서 상대 범실로 2-0으로 앞섰다. 9-7로 앞선 상황에서 변지수의 서브 범실로 1점 차 추격을 허용했지만 곧바로 어나이의 퀵오픈과 이나연의 서브 득점, 표승주의 공격이 잇따라 터지며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흥국생명은 이번 대회에 주축 선수인 이재영과 새 외국인 선수 프레스코가 나서지 않고 있다. 주포가 빠진 상황에서도 나머지 선수들이 분전하며 5세트까지 승부를 끌고 갔으나 승리는 잡지 못했다. 이번 대회 성적은 1승1패가 됐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