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군 ASF 차단방역 총력전
인천 강화군 ASF 차단방역 총력전
  • 김태규기자
  • 승인 2019.09.19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시간 소독시설 가동 발 빠르게 대처
진영 행전안전부 장관이 강화군을 방문하여 유천호 강화군수와 방역대책을 점검하고 있다.
진영 행전안전부 장관이 강화군을 방문하여 유천호 강화군수와 방역대책을 점검하고 있다.

 

인천 강화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경기도 파주시, 연천군에서 확진됨에 따라 관내 유입방지를 위해 온 행정력을 집중해 방역대책을 강화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군은 지난 6월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시점부터 특별방역대책 상황실을 운영하고 주요 도로 2개소에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비해 왔다. 

파주시의 ASF 확진 발표 직후에는 거점소독시설 운영시간을 24시간으로 즉시 연장했다. 또한 유관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양돈 농가에 소독지원을 주5회로 확대하고 생석회 배포 등을 실시하는 등 발 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아울러 연초부터 양돈 농가 방역울타리 및 소독시설 구축 지원 사업에 9200만원을 투입하고 있으며 소독약품 배부 등 농가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 18일에는 긴급 현장점검을 위해 진영 행전안전부 장관이 방문하여 방역 강화대책을 논의했다. 주요 방역 요충지에 거점소독시설을 철저하게 운영하고 민관 협력을 통해 ASF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축산 농가를 방문하는 모든 관련 차량은 강화군으로 들어오는 주요 진입로(강화대교, 초지대교)에서 운영되는 거점소독시설을 경유하여 차량 및 운전자 소독을 하고 소독필증을 발급받아야 한다.

유천호 강화군수는 “농장 내·외부 및 관계자 소독 철저, 양돈 농가간 모임자제 등 농가뿐 아니라 민간인도 적극적으로 방역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의심축 발견 시 신속하게 가축방역기관에 신고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