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에너지 자치분권 실현해야”
염태영 수원시장 “에너지 자치분권 실현해야”
  • 수원=우영식기자
  • 승인 2019.09.16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전시·토론회 축사
염태영(뒤줄 왼쪽부터 다섯 번째) 수원시장을 비롯한 토론회 참가자들이 다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염태영(뒤줄 왼쪽부터 다섯 번째) 수원시장을 비롯한 토론회 참가자들이 다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수원=우영식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이 “지방정부가 주체가 돼 지역특성에 맞는 맞춤형 에너지 정책을 수립·시행하고 에너지 자치분권을 실현하자”고 강조했다. 

염 시장은 16일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에너지 전환을 위한 국회 전시회·토론회’ 축사에서 “지방정부가 앞장서서 ‘핵 발전 중심의 에너지 정책’을 ‘지역 자립형 신재생에너지 정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에너지 지역주권은 아래로부터의 힘에서 나온다”며 “재생에너지 확산을 가로막는 규제를 개선하고 전국의 226개 기초지방정부와 시민이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에너지 정책 전환을 위한 지방정부협의회(회장 염태영 시장)’ ‘더불어민주당 기후변화 대응 및 재생에너지 산업 육성 특별위원회’ ‘에너지 전환 포럼’이 공동 주최한 이번 행사에서는 지역에너지 분권방향을 모색하고 법·제도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토론회는 ‘지역에너지분권의 과제와 방향(김승수 전주시장)’ ‘지역에너지분권을 위한 법·제도 개선 과제(김홍장 당진시장)’ 등 주제발표와 정부·민간단체 관계자, 시민이 참여한 토론 등으로 진행됐다. 

‘태양광의 미래, 지역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전시회에서는 ‘칼라 태양광’ ‘미세먼지 잡는 태양광’ 등 생활 속 미래형 재생에너지 제품이 전시됐다. 

한편, 염 시장은 지난 1월 열린 ‘에너지 정책 전환을 위한 지방정부협의회’ 제2기 출범식에서 회장으로 선출된 바 있다. 2016년 12월 창립된 에너지 정책 전환을 위한 지방정부협의회는 지방자치단체간 교류·협력으로 에너지 정책의 수립·실행을 국가에서 지방으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