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문화재단, 부천형 문화예술교육 새바람
부천문화재단, 부천형 문화예술교육 새바람
  • 부천=백성기기자 
  • 승인 2019.09.16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학 음악 섬유공예 통합예술 등 다양
지난해 부천특성화 문화예술교육 지원 사업에 선정된 ‘조각천이 뭐길래 또 다른 나를 발견해!’ 프로그램 참여자들.
지난해 부천특성화 문화예술교육 지원 사업에 선정된 ‘조각천이 뭐길래 또 다른 나를 발견해!’ 프로그램 참여자들.

 

지역특성을 주제로 한 ‘부천형’ 문화예술교육이 부천 곳곳에 새바람을 불어넣고 있다.

부천문화재단(이하 재단)이 지난 6월 공모한 ‘2019 부천특성화 문화예술교육 지원 사업’의 대상자(개인ㆍ단체)를 선정하고 교육을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선정된 교육 프로그램은 약 2개월의 연구개발을 통해 완성됐다.

선정된 개인 및 단체는 △김용란(여성주의 글쓰기) △라온어스(마을을 노래하는 슈퍼 싱어송라이터!) △박영하(손끝으로 치유하는 우울증과 치매예방 프로젝트) △이호정(트윈세대와 비청소년이 넘나드는 공간에 대한 상상) △통합예술나눔터(혼족을 위한 통합예술놀이터) 등이다.

선정된 이들은 11월10일까지 시민을 대상으로 문화예술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분야는 문학, 음악, 섬유공예, 통합예술 등 다양하다. 교육은 이달부터 본격 시작되나 참여자 모집 시기엔 단체별로 다소 차이가 있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자세한 문의는 부천문화재단 홈페이지(www.bcf.or.kr) 또는 예술교육부(032-320-6343)로 하면 된다. 

재단은 지난 2016년부터 지역 문화자원 조사ㆍ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부천의 다양한 문화자산을 효과적으로 연계하고 공유하는 사업을 추진해 왔다. 사업을 통해 시민에겐 예술적 경험을, 지역예술인(단체)에겐 문화예술 기획자로 성장할 기회를 제공한다.

올해엔 사전 연구개발이 필수인 교육사업의 특성을 반영해 연구기간 중 개발비와 운영지원금, 전문가 코칭 등을 지원한다. 또한 ‘생활문화도시’로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문화도시 예비지정을 받은 도시답게 시민이 주도적으로 도시문화를 창작하고 누릴 수 있도록 시민문화에 중심을 뒀다. 

재단은 앞으로도 지역 문화자원을 지속 발굴해 부천형 문화예술교육 모델을 개발하고 확산할 예정이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