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장남 구속영장 청구
CJ그룹 장남 구속영장 청구
  • 기동취재팀 
  • 승인 2019.09.05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약 투약 혐의 서류로 영장실질심사

[경기도민일보 인천=기동취재팀] 검찰이 마약 투약 혐의로 긴급체포한 CJ그룹 이재현(59) 회장의 장남 이선호(29)씨에 대해 5일 구속영장을 청구한 가운데 이씨가 영장실질심사를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에 따라 법원은 이씨에 대한 서류심사만으로 구속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인천지검 강력부는 이날 오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6일 오후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씨는 지난 4일 오후 6시20분경 혼자 택시를 타고 인천지검에 찾아와 “자신으로 인해 주위의 사람들이 많은 고통을 받고 있는 것이 마음이 아프다. 법적으로 가능하다면 하루빨리 구속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날 이씨를 상대로 검찰에 출석한 이유를 재차 확인한 후 심리상태 등 여러 가지 상황을 종합 고려해 적법절차에 따라 오후 8시20분경 긴급체포했다.  

CJ그룹 관계자는 이날 대마초 흡연 등 혐의를 받아오다가 지난 4일 자진 체포된 CJ그룹 장남 이씨가 구속영장이 청구돼도 영장실질심사를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씨가 혐의를 인정한 만큼 영장실질심사에 출석을 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돼 법원은 서류심사만으로 이씨에 대해 구속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씨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출발 대한항공 KE012편을 타고 지난 1일 오전 4시55분경 인천공항에 도착, 항공화물 속에 수십여 개의 액상 대마 카트리지 등 변종 대마를 숨겨 대량으로 가지고 들어오고 대마를 흡연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고 있다.     

당시 이씨가 소지한 대마에는 카트리지형 외에도 캔디형, 젤리형의 변종 제품 수십여 개가 있었고 여러 점의 대마 흡연 도구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씨의 대마 밀반입을 적발한 인천공항 세관은 이를 즉시 인천지검에 알렸다. 이씨는 소변검사에서 대마 양성 반응이 나왔고 검찰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