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버스 서비스 개선 박차 
경기도 버스 서비스 개선 박차 
  • 고춘이기자
  • 승인 2019.09.05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 와이파이·각종 편의시설 확충 

[경기도민일보 경기=고춘이기자] 올해부터 경기도 시내버스에서 공공 와이파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도민들의 통신비 부담 완화와 버스 이용객 편의가 한층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도는 5일 “도는 서울 등에 비해 버스 서비스가 상대적으로 열악하다 것이 일반적인 도민들의 인식”이라며 “편의성, 쾌적성, 안전성 증진을 위해 공공 와이파이 등 서비스 개선사업을 다각도로 발굴해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먼저 ‘편의성’ 증진 차원에서 올해부터 광역버스를 포함한 시내버스 7495대에 우선 공공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하고 단계적으로 마을버스까지 서비스를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으로 2022년까지 188억32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2022년까지 도내 광역버스 환승정류장 36곳을 대상으로 60억원을 들여 미세먼지차감시설, 냉난방시설 등 각종 편의시설을 대폭 확충한다. 

서울지역 광역버스 이용객을 위한 ‘G-Bus 라운지’ 조성도 추진한다. 도는 현재 서울의 대부분 광역버스 정류소가 쉘터 용량을 초과하고 있고 비가림시설 부족으로 도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신논현·사당·잠실역 등 거점 정류소 중 시범사업 대상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G-Bus 라운지는 광역버스 정류소 인근 상가를 임대해 출퇴근시간대 버스 이용객들을 위한 대기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창업 및 일자리 상담 등 복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을 강구 중이다.

‘쾌적성’ 증진 차원에서는 도내 시내버스의 차량 청결도와 위생상태 개선을 위해 스팀세차 및 소독을 추진한다. 2022년까지 3200대를 대상으로 1대당 소독스팀세차비 40만원을 지원할 계획으로 총 12억8000만원의 시내버스 재정지원금이 투입된다. 올해 광역버스 200대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이용 만족도를 모니터링해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경기도지사가 위촉한 258명의 도민 서비스 평가단을 활용해 좌석 및 바닥 청소상태 등을 상시 점검·평가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한다. 전체 시내버스 1만584대의 30% 이상을 매년 샘플링 조사해 그 결과를 버스업체 재정지원 평가에 반영, 업체의 자발적 개선을 유도하기로 했다.

또한 고농도 미세먼지 확산에 따른 차내 피해예방을 위해 도내 시내버스 5238대에 공기청정 필터를 설치하고 유지관리를 지원할 예정이다. 도 보건환경연구소 등과도 협업해 주기적으로 차내 공기질 측정·관리를 병행한다. 2022년까지 71억3600만원을 투입, 도가 30%, 시·군이 70%를 부담한다.

끝으로 ‘안전성’ 증진 차원에서 운수종사자 노동여건 개선과 졸음운전 등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운수종사자 휴게시간 보장내역을 자동 검증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적정 휴게시간을 보장하지 않는 업체에 대한 행정지도의 실효성을 높이고 근로기준법 등 관련 규정 준수여부를 모니터링한다. 

이밖에도 버스 서비스·안전성 향상을 위해 △광역버스 안전벨트 전수·점검 교체 △G-버스 TV 고장신고센터 운영 △공항버스 대상 유아용 카시트 설치 등 교통사고 시 인명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도 함께 추진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번 대책 외에도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 개선 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추진할 계획”이라며 “도민들에게 경기도 버스가 복지서비스로 인식될 수 있을 만큼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