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정거장 자원관리사 발대식 개최
재활용 정거장 자원관리사 발대식 개최
  • 배연석기자
  • 승인 2019.09.03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추홀구 주안3동 시범 운영
미추홀구 주안3동 행정복지센터가 ‘2019 더불어 희망지 마을 특화사업’으로 시행되는 재활용 정거장 자원관리사 발대식을 갖고 있다.
미추홀구 주안3동 행정복지센터가 ‘2019 더불어 희망지 마을 특화사업’으로 시행되는 재활용 정거장 자원관리사 발대식을 갖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인천=배연석기자] 무분별하게 버려지는 생활폐기물의 재활용품 재선별을 위해 찾아가는 재활용 정거장이 도입된다.

인천 미추홀구 주안3동 행정복지센터는 3일 ‘2019 더불어 희망지 마을 특화사업’으로 시행되는 재활용 정거장 자원관리사 발대식을 열었다.

그동안 일반주택에서 배출되는 일부 재활용품이 일반생활폐기물과 한꺼번에 섞이는 일이 잦아 재활용품 재선별 과정에서 비용이 증가하는 등 문제점이 지적됐다.

주안3동 행정복지센터는 이날 발대식을 시작으로 5개 통 지역에 이동식 재활용 정거장 25개소를 설치해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재활용 정거장은 다음달까지 매주 화·목요일 오전 8시~10시, 오후 4시~7시 운영되며 주민 혼동을 줄이기 위해 기존 문전수거 방식도 병행 운영한다.

각 정거장에는 노인인력센터 실버클린단 참여자 52명이 재활용 정거장 관리인으로 배치돼 올바른 분리수거 방법을 안내하는 역할을 한다. 

주안3동 관계자는 “다음달까지 재활용 정거장 시범 운영 후 확대 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발대식에는 김정식 미추홀구청장과 정창규 인천시의원, 전경애 미추홀구의원과 자원관리사 52명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