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개항장 문화재 야행 행사
인천 개항장 문화재 야행 행사
  • 인천=장수열기자 
  • 승인 2019.09.03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악이 함께하는 가을밤 마실 주제로

‘2019 인천 개항장 문화재 야행’ 하반기 행사가 7일부터 8일까지 이틀간 인천 개항장 문화지구 일원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는 ‘문화재와 음악이 함께하는 가을밤 마실’을 주제로 개항장 내 문화재 및 문화시설의 야간 개방과 함께 곳곳에서 전개되는 다채로운 공연으로 개항장의 낭만을 더할 전망이다.

인천개항박물관(구 인천일본제1은행지점) 맞은편에 개화기 살롱이 재현되어 흥겨운 스윙댄스 거리 공연이 펼쳐지며 중구청(구 인천부청사)과 인천근대건축전시관(구 인천일본18은행지점) 앞에서는 인천 관내 버스킹 팀이 연주하는 다양한 음악 공연과 거리 마술쇼 등이 예정되어 있다.

또한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식 호텔이자 개항 당시 각국 사교의 장이 되었던 대불호텔에서는 사교댄스와 스윙댄스 등을 배울 수 있는 작은 무도회가 열린다. 참여를 원할 경우 현장에서 직접 신청할 수 있다.

이밖에도 행사기간 동안 지역 상인들이 참여하는 문화마실(플리마켓)과 저잣거리가 중구청 일대에서 진행되며 첫날인 7일에는 아트플랫폼 인근 특설무대에서 개막식과 함께 가수 김완선의 축하공연도 준비되어 있다.

한편, 상반기 야행 행사에서 전(全) 회차 매진 기록을 세웠던 ‘문화재 야간 도보탐방’ 프로그램이 이번 행사에서도 이어져 공식 홈페이지(www.culture night.co.kr) 사전 접수를 통해 참여 가능하다. 행사 관련 자세한 정보도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