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군 제2장학관 개관식 가져
인천 강화군 제2장학관 개관식 가져
  • 김태규기자
  • 승인 2019.09.01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생 주거안정과 경제적 부담 해소
지하 2층, 지상 6층 건물(서울 중구 회현동)로 2인실 58개로 이뤄져 총 116명이 생활할 수 있는 규모로 들어선 강화군 제2장학관 개관식이 진행되고 있다.
지하 2층, 지상 6층 건물(서울 중구 회현동)로 2인실 58개로 이뤄져 총 116명이 생활할 수 있는 규모로 들어선 강화군 제2장학관 개관식이 진행되고 있다.

 

인천 강화군이 민선7기 역점시책으로 추진한 제2장학관(서울 중구 회현동)이 지난달 30일 리모델링 공사를 마치고 개관식을 가졌다.

이날 개관식에는 유천호 강화군수과 신득상 강화군의회 의장을 비롯해 입사생 및 학부모 등 100여명이 참석해 개관을 축하했다. 

군은 2014년 유천호 군수 재임 당시 영등포에 72실 규모의 장학관을 개관하고 월 13만원의 저렴한 비용으로 제공해 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얻어 왔다. 반면 해마다 모집인원의 4배가 넘는 300명 이상의 학생들이 입사 신청을 하는 등 수요에 비해 상시적인 기숙사 부족 현상을 겪어 왔다.

이에 부족한 기숙사를 확충하기 위해 제2장학관 건립사업을 민선7기 핵심 사업으로 선정하고 바로 사업에 착수해 출범 1년 만에 제2장학관을 개관하게 됐다.

강화군 제2장학관은 지하 2층, 지상 6층 건물로 2인실 58개로 이뤄져 총 116명이 생활할 수 있는 규모로 독서실, 체력단련실, 휴게실, 옥상정원 등 다양한 복지시설을 갖추고 있다.

이번 제2장학관 개관으로 수도권지역과 특히 강북지역 대학교에 진학한 강화군 출신 학생들의 주거안정 및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을 크게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유 군수는 이날 기념사에서 “강화군 제2장학관이 취업난과 높은 등록금, 비싼 집값의 삼중고에 시달리는 학부모와 대학생들에게 하나의 희망이 되길 바란다”며 “입사생들이 경제적 부담에서 벗어나 학업에 전념함으로써 훌륭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