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립극단 특성화 재능기부
경기도립극단 특성화 재능기부
  • 우영식기자 
  • 승인 2019.09.01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끌 수 없는 불꽃’ 시각장애인 소리책으로
경기도립극단이 ‘끌 수 없는 불꽃’ 작품을 ‘소리책’으로 녹음하고 있는 장면.
경기도립극단이 ‘끌 수 없는 불꽃’ 작품을 ‘소리책’으로 녹음하고 있는 장면.

 

경기도립극단은 ‘끌 수 없는 불꽃’ 작품을 ‘소리책’으로 제작해 전국 시각장애인도서관 및 점자도서관, 시각장애인학교 등에 배포할 예정이라고 1일 밝혔다. 

지난 6월 경기도문화의전당 무대에 올랐던 작품 ‘끌 수 없는 불꽃’은 대한민국 3ㆍ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만들어졌다. 자세히 알려있지 않은 역사적 사실인 제암리 학살사건을 주요 소재로 다뤘다. 

‘소리책’ 사업은 라디오극과 같은 형태로 구성됐으며 도립극단 단원들의 목소리로 한 편의 연극을 보는 듯한 감동을 선사한다. 

경기도립극단과 ㈔경기도시각장애인도서관이 7년째 추진 중인 사업으로 약 25만명(2018년 기준) 시각장애인들의 정보 접근성 향상, 사회적 소통, 독서생활 활성화를 위해 기획됐다.  

2013년 이시원 작가의 희곡집 ‘녹차정원’을 시작으로 2014년 셰익스피어 4대 비극 ‘맥베스’와 ‘리어왕’, 2015년 ‘로미오와 줄리엣’, 2016년 셰익스피어의 ‘오셀로’, 2017년 ‘햄릿’을 만들어 배포했다. 

이어 2018년에는 최우근 희곡집 ‘이웃집 발명가’를 제작했고 전국 118개소의 점자도서관(39개소), 시각장애인학교(14개소), 경기도시각장애인 시ㆍ군지회(31개소), 시각장애인복지관(15개소), 시각장애인 시ㆍ도지부(17개소), 국립장애인도서관(1개소), 경기도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1개소) 등에 전달되어 도서 대출서비스 형태로 서비스되고 있다. 

경기도시각장애인도서관 관계자는 “도립극단의 소리책 기부활동은 시각장애인들의 독서문화 조성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이번 ‘끌 수 없는 불꽃’ 소리책은 극단 배우들의 사실적인 연기와 실감나는 음악이 더해져 색다른 문화적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업을 진행한 경기도립극단 관계자는 “경기도립극단 배우들의 목소리를 통해 그들의 삶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