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섬쌀 올 벼베기 시연행사
강화섬쌀 올 벼베기 시연행사
  • 김태규기자
  • 승인 2019.08.29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금들녘 결실의 계절 본격 수확 시동
강화읍 용정리 일원에서 강화섬쌀 벼베기 시연행사 후 사진을 찍고 있다. 
강화읍 용정리 일원에서 강화섬쌀 벼베기 시연행사 후 사진을 찍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인천=김태규기자] 인천 강화군은 29일 강화읍 용정리 일원에서 6년 연속 ‘대한민국 소비자 신뢰 대표브랜드대상’ 쌀 부문 대상 수상의 기쁨을 함께하고 풍년을 기원하기 위한 벼베기 시연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유천호 강화군수와 유관기관장, 농업인 등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유 군수는 직접 콤바인을 몰며 벼베기 시연을 했으며 시연 후에는 가뭄과 폭염 등에도 고품질 쌀을 생산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인 농업인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수확의 기쁨을 함께했다.

금년에는 못자리 기간인 4~5월 저온으로 인해 못자리 생육 저조 및 저온성 해충 피해로 이앙 후 초기 생육이 저조했고 6~7월 중순까지 강수량이 적었지만 농업인들의 적극적인 가뭄 극복 노력으로 작황은 평년작 이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유 군수는 “강화에서 생산되는 강화섬쌀이 전국 최고 쌀의 명성을 유지해 나갈 수 있도록 농민들과 합심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벼베기는 외관상 90% 이상 익었을 때가 적당하며 조생종은 출수 후 40~45일, 중만생종은 45~55일이 적기”라며 “일본 품종에 대한 불매운동과 관련해서 외래품종을 대체할 강화지역에 적합한 국내 육성 고품질 품종을 점차적으로 확대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