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독립유공자유족회, 경술국치 109주년 맞아 일본경제침략 규탄 기자회견 개최
광복회・독립유공자유족회, 경술국치 109주년 맞아 일본경제침략 규탄 기자회견 개최
  • 이태현 기자
  • 승인 2019.08.29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일찬양금지법 제정 추진
김원웅 광복회장이 광복회 및 독립유공자유족회 회원들과 함께 2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제109주년 경술국치일을 맞아 일본경제침략 규탄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기자단
광복회와 독립유공자유족회가 2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제109주년 경술국치일을 맞아 일본경제침략 규탄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기자단

광복회와 독립유공자유족회가 일본의 경제침략을 규탄하고 나섰다.

29일 경술국치일 제109주년을 맞아 더불어민주당 안민석(오산) 의원을 비롯해 광복회와 독립유공자유족회 회원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경제침략을 규탄하고 친일찬양금지법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나에게 한발의 총알이 있다면 왜놈보다 매국노 변절자를 백번 천번 먼저 처단할 것’이라는 백범 김구 선생의 시효 없는 반인류죄 처벌은 유럽의 나치찬양금지법처럼 21세기 문명국가에서 통용되는 법리”라며 친일찬양금지법 제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광복회와 유족회는 성명서를 통해 “일본의 경제 보복 이유는 일본의 경제보복은 박정희 정권의 한일조약, 박근혜 정권의 일본군 성노예 합의 두 가지”라며 “우리 민족의 분노 표출에도 자국민을 기만하며 우리 국민 속에 밀정을 심고 언론을 조작해 국론을 분열시키는 반역사적 ‘토착왜구’ 친일반민족 세력들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 비판했다.

그러면서 “독립운동 선열들의 유지를 받들어 온 국민과 함께 반성 없는 일본의 경제침략 도발, 독도 침략음모를 강력히 저지할 것”이라며 “친일적폐세력들의 파렴치한 도발도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제2의 독립운동’을 벌이는 마음으로 일본 상품 불매운동 등 ‘NO 아베운동’을 적극적으로 확대할 것”이라 밝혔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