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사렛국제병원, 애퀼리언 CT 새로 도입 가동
나사렛국제병원, 애퀼리언 CT 새로 도입 가동
  • 이원영기자
  • 승인 2019.08.26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장검사특화 최첨단 장비 
나사렛국제병원이 국내 최초로 도입하여 가동을 시작한 최첨단 영상장비인 ‘애퀼리언 원 네이쳐에디션(Aquilion ONE NATURE Edition)’. 
나사렛국제병원이 국내 최초로 도입하여 가동을 시작한 최첨단 영상장비인 ‘애퀼리언 원 네이쳐에디션(Aquilion ONE NATURE Edition)’. 

 

[경기도민일보 인천=이원영기자] 나사렛국제병원(이사장 이강일)은 최첨단 영상장비인 ‘애퀼리언 원 네이쳐에디션(Aquilion ONE NATURE Edition)’을 국내 최초로 도입하여 가동을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나사렛국제병원이 이번에 새로 도입한 애퀼리언 CT는 1회전당 640장의 고화질 영상을 0.5㎜로 가장 정교하게 구현할 수 있어 2㎜의 초미세병변까지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최신의 반복재구성 기법으로 방사선 피폭량을 최대 75%까지 줄여 환자의 안전을 도모했다.

무엇보다도 애퀼리언 CT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 CT가 한번에 4㎝를 촬영하는데 비해 16㎝를 촬영, 움직이는 심장 전체를 한번에 촬영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기존 장비로는 검사가 어려웠던 심박 수의 변화가 심하거나 부정맥이 있는 환자의 경우에도 심장박동을 자동으로 인식, 정확하게 진단이 가능해졌다.

심장혈관센터 박일(심장내과 전문의) 과장은 “뇌경색 환자뿐만 아니라 심혈관질환 환자에게도 더욱 신속하고 정확한 진단이 가능하다”며 “관상동맥 조영술 전 CT를 통해 관상동맥을 더욱 안전하고 정확하게 감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도입 효과를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