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직접 나섰다
백군기 용인시장 직접 나섰다
  • 용인=유재동기자
  • 승인 2019.08.25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클러스터 예정지 주민 의견 청취
백군기 용인시장이 처인구 원삼면사무소에서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관련 주민 의견을 듣고 있다.
백군기 용인시장이 처인구 원삼면사무소에서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관련 주민 의견을 듣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용인=유재동기자] 백군기 용인시장이 지난 23일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가 조성되는 처인구 원삼면을 방문해 주민 의견을 청취했다.

이날 백 시장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산업단지계획, 환경재해교통영향평가 등의 공람을 하고 있는 원삼면사무소에서 주민들의 의견을 직접 듣고 담당자들로부터 추진상황을 보고받았다.

이어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연합 비상대책 공동위원장 등을 만나 편입 예정 부지 제척, 토지보상, 이전 대책 등에 대해 논의했다.

백 시장은 “일본의 수출규제로 반도체 산업에 빨간불이 켜졌다”며 “이 같은 위기에 대응하려면 ‘반도체 클러스터’가 적기에 추진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위해선 지역주민들의 협조가 중요한 만큼 사업 추진에 지장 없는 범위 내에서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업시행자인 용인일반산업단지㈜는 27일 용인시축구센터 미니축구장에서 토지주와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절차인 합동설명회를 열 예정이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