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항진 여주시장, 행복한 나라 부탄 연수 떠나
이항진 여주시장, 행복한 나라 부탄 연수 떠나
  • 여주=권영균기자 
  • 승인 2019.08.25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빈국서 배우고 학습

[경기도민일보 여주=권영균기자] 이항진 여주시장은 지난 24일 히말라야 산맥에 위치한 인구 73만명의 작은 나라로 1인당 국민소득(GDP)이 3483달러의 최빈국인 부탄 연수를 떠났다.

부탄은 최빈국이지만 매년 UN에서 발표하는 ‘세계행복보고서’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 중 하나로 선정되고 있으며 2010년 영국 유럽 신경제재단(NEF) 조사결과 ‘국민의 97%가 행복하다’고 할 정도로 행복도가 높은 나라다.

반면 대한민국은 1인당 국민소득이 3만달러로 부탄에 비해 이미 행복을 위한 물적 토대는 충분히 갖췄지만 국민의 5%만 행복하다고 답하고 있다.

이번 연수단은 가난하지만 행복한 나라 부탄의 무상교육 및 의료기관 시스템 등 다양한 행복 정책들을 직접 배우고 학습하게 된다. 

행복실현지방정부협의회 사무총장으로 이번 연수단을 이끌고 있는 이 시장은 “이번 연수는 주민의 행복 실현을 위해 최우선적으로 정책을 설계하고 구체적으로 실현되는 나라인 부탄의 국민총행복 정책사례를 학습하고 벤치마킹하여 행복정책 개발 역량을 키우는데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수는 31일까지 진행되며 행복실현지방정부협의회 회원도시에서 안양시장, 구리시장, 광주광역시 서구청장, 광산구청장, 고창군수, 나주시장 등도 동행한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