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군, 자연취락지구 지정 주민설명회
인천 강화군, 자연취락지구 지정 주민설명회
  • 김태규기자
  • 승인 2019.08.22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5개소 추가 추진 적극 안내
유천호 강화군수가 강화읍의 한 마을회관에서 자연취락지구 지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유천호 강화군수가 강화읍의 한 마을회관에서 자연취락지구 지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인천 강화군은 지난 19일부터 23일까지 해당 마을회관에서 자연취락지구 지정 관련 사전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자연녹지지역 내 노후 주거지 정비를 위해 추진 중인 자연취락지구 지정과 관련해 대상지 5개소에 대한 주민의견 수렴을 위해 진행되고 있다.

강화군은 자연녹지지역 내 노후 주거지가 밀집한 대상지 11개소에 대해 지난해 11월 ‘자연취락지구 지정 용역’을 착수했다. 검토결과 지정요건에 부합하는 강화읍 2개소, 송해면 1개소, 길상면 1개소, 교동면 1개소 등 5개소에 자연취락지구 지정을 추진 중이다.

자연녹지지역은 낮은 건폐율(20% 이하)과 용적률(80% 이하)로 인해 그동안 노후 주거지 정비에 어려움이 많았다. 

군은 이에 대한 대책의 일환으로 자연녹지지역 내 자연취락지구 지정을 통해 주민 자발적 정비방안을 마련하기로 하고 지난해 12월 강화읍 일원 9개소 74만2286㎡에 대해 최초로 자연취락지구를 지정한 바 있으며 금회 5개소 추가 지정을 추진 중이다. 자연취락지구로 지정되면 건폐율(20%→50%) 및 용적률(80%→100%)이 완화된다.

군 관계자는 “이번 주민설명회를 통해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한 후 최종 도시관리계획(안)을 작성할 것”이라며 “이어 관련 법규에 따른 행정절차(도시관리계획 입안 및 공고·열람, 관계부서 협의, 군의회 의견청취 및 군 도시계획위원회)를 이행 후 금년 내 자연취락지구 지정 고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지정요건에 부합하는 경우 자연취락지구 지정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주민 불편을 해소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