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 백골시신 피의자 일당 3명 검거
오산 백골시신 피의자 일당 3명 검거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19.08.22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강수사 거쳐 내주 검찰 송치

오산에서 발견된 백골시신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피해자를 살해하고 암매장한 일당을 검거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살인과 사체유기 혐의로 A(22)씨 등 3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9월8일 가출청소년인 B(사망 당시 16세)군을 오산시의 한 공장으로 유인해 살해하고 시신을 오산시 내삼미동 야산의 무덤 주변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시신은 6월6일 오전 7시30분경 야산의 무덤 주변에서 벌초작업을 하던 무덤 관계자가 발견했다.  

경찰은 시신이 나체 상태에 부자연스러운 자세로 매장된 점 등 타살이 의심돼 광역수사대를 중심으로 44명의 수사전담팀을 편성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15~17세의 남성이라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결과에 따라 신원을 밝히기 위해 전단을 만들어 배포하고 인근 지역에 접수된 비슷한 연령의 가출 청소년, 장기 결석자, 주민등록증 미발급자 등 4만여명을 대상으로 수사에 나섰다. 

그러던 중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청소년 1명을 파악해 그의 SNS 프로필 사진에서 시신과 함께 발견된 반지 등을 확인했다. 경찰은 해당 청소년의 부모와 DNA를 대조해 피해자 B군의 신원을 특정했다. B군은 고등학교 2학년 때 자퇴했으며 실종신고는 되지 않은 상태였다.  

B군의 행적을 분석하던 경찰은 피해자와 함께 생활했던 A씨 등 2명의 신원을 파악해 수사한 결과 이들이 범행도구를 산 사실과 차량 트렁크에서 피해자 혈흔을 발견했다. 

조사결과 A씨 등 2명은 SNS를 통해 알게 된 B군과 성남, 충남 천안 등에서 2017년 말~지난해 초부터 지난해 6월까지 함께 지내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B군이 자신들의 다른 범죄와 관련해 B군이 경찰에 불리한 진술을 했다는 이유로 살인을 공모한 것으로 조사됐다. 함께 범행한 C(22)씨는 B군과 알지 못하는 사이지만 A씨의 요청으로 범행에 가담했다.   

A씨와 C씨 등 2명은 다른 범죄로 교도소와 구치소에 각각 수감 중이며 나머지 1명은 군 복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이 벌어지기 전까지 B군은 이들을 피해 청소년 보호시설 등에서 지내왔다. 그러던 중 평소 알고 지내던 D(18)양 등 2명이 “문신을 하러 오산에 오라”는 연락을 받고 사건 당일 현장에 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의 지시로 B군을 유인한 D양 등 2명을 미성년자유인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보강수사를 거쳐 이들을 다음주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