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소나기마을문학상 수상자 선정
양평군, 소나기마을문학상 수상자 선정
  • 양평=차수창기자
  • 승인 2019.08.21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6일 황순원문학촌서 시상식 진행

2019년도 제8회 ‘소나기마을문학상’의 각 부문 수상자로 황순원작가상에 소설가 윤대녕씨, 황순원시인상에 시인 김기택씨, 황순원신진상에 소설가 조수경씨가 각각 선정됐다. 

21일 양평군에 따르면 수상작은 윤대녕씨의 소설집 ‘누가 고양이를 죽였나’(문학과지성사), 김기택씨의 시집 ‘울음소리만 놔두고 개는 어디로 갔나’(현대문학), 조수경씨의 장편소설 ‘아침을 볼 때마다 당신을 떠올릴 거야’(한겨례출판사)이다. 

양평군과 경희대, 중앙일보가 주최하고 황순원기념사업회가 주관하는 소나기마을문학상은 ‘소나기’의 작가 황순원(1915~2000)의 문학정신을 기리기 위해 제정됐으며 매년 위와 같은 부문의 수상자를 선정한다. 

황순원작가상의 경우 등단 10년 이상 2년 이내 작품을 발표한 작가가 선정 대상이며 황순원신진상은 등단 10년 이내의 신진 작가가 대상이다. 

황순원시인상의 경우 2년 이내 작품을 발표한 시인 모두를 대상으로 한다. 

황순원연구상은 황순원 문학을 소재로 한 모든 문화예술 표현물 중 최근 3년 이내에 발표된 번역, 출판물, 공연, 영상물, 관광 상품, 문화 콘텐츠 등을 대상으로 한다.  

소나기마을문학상의 상금은 각 1000만원이며 시상식은 9월6일 오후 4시 양평군 서종면 ‘황순원문학촌 소나기마을’에서 열릴 예정이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