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영흥도 주요 현장 현안 청취
인천시, 영흥도 주요 현장 현안 청취
  • 이원영기자
  • 승인 2019.08.18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과 관련 부서장들 소통

인천시는 지난 16일 박남춘 인천시장과 관련 부서장들이 영흥도의 주요 해수욕장과 진두항 건설현장을 방문하고 지역현안을 청취하는 등 주민과의 소통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날 박 시장은 국가어항으로 지정된 진두항에서 개발계획 등 건설 추진현황에 대해 보고받은 후 옹진군 이장협의회장 및 어촌계장 등 어업인 10여명과 영흥수협 사무실에서 격의 없는 대화를 통해 지역의 현안을 청취하고 진두항 개발을 위한 시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 등을 관련 부서에 주문했다.

지난 2월 해양수산부로부터 국가어항으로 지정, 방파제 및 레저선박부두 등의 건설 사업비 489억원을 전액 국비로 지원받아 현재 기본설계 용역을 위한 사업을 진행 중이다.

또한 영흥파출소 및 해경파출소, 119안전센터 등 유관기관을 방문하여 해안지역 주요 시설 안전과 지역주민의 치안을 위해 노력하는 직원들을 격려하는 한편 장경리 해수욕장과 십리포 해수욕장을 방문하여 캠핑장 등 편의시설을 시찰하고 폐장을 앞둔 막바지 여름철 피서지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관계기관에 당부했다.

영흥도 주요 현장 방문 일정을 마무리하면서 박 시장은 “영흥도는 역사적·지리적으로 매우 중요한 위치에 있는 아름다운 섬”이라며 “주요 해수욕장과 목섬 등의 풍부한 관광 및 해양수산자원을 바탕으로 인천의 주요 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