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맞춤 무더위 쉼터로 오세요”
강화군, “맞춤 무더위 쉼터로 오세요”
  • 김태규기자
  • 승인 2019.08.12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마 후 시작된 폭염 적극 대응
강화군 교동면 동산리 경로당 무더위 쉼터. 
강화군 교동면 동산리 경로당 무더위 쉼터. 

 

[경기도민일보 인천=김태규기자] 인천 강화군은 장마 후 시작된 폭염에 대응해 맞춤형 무더위 쉼터 운영을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군은 현재 233개 경로당을 무더위 쉼터로 지정해 운영 중이며 무더위 쉼터에는 한시적 냉방비(월 10만원, 3개월)를 지원하고 있다.

그중 6개소는 24시간 개방 운영하는 맞춤형 무더위 쉼터로 운영하고 있다. 장마가 지나가고 폭염이 시작된 시점에 맞춰 열대야로 잠 못 이루는 어르신들을 위해 강화읍에 2개소(관청5리 중앙 경로당, 남산2리 경로당), 선원면 1개소(남산대 경로당), 불은면 1개소(덕성리 덕진 경로당), 양도면 1개소(길정리 정하 경로당), 교동면 1개소(동산리 경로당)를 운영 중이다.

맞춤형 무더위 쉼터에는 냉방비 추가 지원, 잠자리 제공, 식비, 숙박을 위한 침구류 지원, 식사 준비 및 청소 자원봉사자 인건비 등 개소당 466만원을 지원하게 된다.

유천호 강화군수는 “이번 맞춤형 무더위 쉼터 운영으로 한낮에는 물론 밤에도 더위로 고생하는 어르신들이 없기를 바란다”며 “폭염이 물러날 때까지 앞으로도 노인복지에 각별히 신경을 쓰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