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한준 경기도의장, 위안부 기림행사 참석
송한준 경기도의장, 위안부 기림행사 참석
  • 우영식기자
  • 승인 2019.08.11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 만행 사죄 받아내겠다”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이 ‘2019년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기림행사’에 참석하여 인사를 하고 있다.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이 ‘2019년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기림행사’에 참석하여 인사를 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경기=우영식기자] 송한준(더민주·안산1) 경기도의회 의장이 지난 10일 ‘2019년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기림행사’에서 “무역보복을 비롯한 일본의 경제침략을 이겨내고 역사적 만행에 대해서도 사죄를 받아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8월14일)을 나흘 앞두고 이날 오전 사회복지법인 나눔의 집 주관으로 광주 나눔의 집 광장에서 열린 행사에는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인 강일출(92)·이옥선(92)·이옥선(90) 할머니를 비롯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경기도의회 안혜영 부의장, 정대운·박덕동·안기권·이명동·이종인 의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송한준 의장은 기림사를 통해 “자발적으로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나선 경기도민의 뜻을 잘 받들어 의회 차원에서도 여러 대책을 세웠다”며 “대통령 말씀처럼 우리 국민은 더 이상 일본에게 지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송 의장은 이어 “경기도의회는 전국 지방의회 중 처음으로 세운 ‘평화의소녀상’을 국내외 의회 방문객이 꼭 들렀다가는 필수코스로 만들 것”이라며 “나눔의 집의 목소리를 더 많이 듣고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송 의장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며 “1350만 경기도민의 대의기관으로서 일본의 경제침략에 강경하고 의연하게 대처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은 1991년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한 날이다. 기림행사는 도 조례에 의거해 2016년부터 매해 개최되고 있으며 기림일은 지난해 처음으로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현재 생존해 있는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할머니는 총 20명으로 경기도에는 7명이 거주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