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한 달여간 수원 문화재 야행(夜行)
수원시, 한 달여간 수원 문화재 야행(夜行)
  •    수원=우영식기자 
  • 승인 2019.08.08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잔디밭 음악회 등 40여개 프로그램 운영
‘2018 수원재즈페스티벌’에 모인 인파.
‘2018 수원재즈페스티벌’에 모인 인파.

 

여름밤, 수원에서 한여름 더위를 식혀줄 축제가 잇따라 열린다. 

수원화성 곳곳의 아름다운 야경을 감상하며 문화를 체험하는 ‘밤빛 품은 성곽 도시, 수원 문화재 야행(夜行)’이 한 달여 동안 이어질 여름 축제의 문을 연다. 

9~11일 화성행궁, 행궁동, 공방길 등 수원화성 일원에서 열리는 ‘수원 문화재 야행’은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8야(夜)를 소주제로 한 문화재 체험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40여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수원 문화재 야행은 문화재청이 2016년 시작한 ‘문화재 야행’의 하나다. 수원시는 2017년 문화재 야행 공모 첫 선정 후 3년 연속으로 선정돼 수원 문화재 야행을 개최하고 있다.

2017년 관광객 19만2500여명, 2차례에 걸쳐 열린 지난해 야행에 18만8400여명이 찾은 수원 문화재 야행은 여름철 수원시 대표축제로 자리매김했다. 

경제적 효과도 상당하다. ㈔한국관광학회의 ‘2018년 지역상권 분석’에 따르면 수원 문화재 야행 기간에 행궁동 일원 상가의 86%가 고객 수가 늘어났고 84%가 매출액이 증가했다. 

수원 문화재 야행의 주제인 8야(夜)는 야경(夜景)ㆍ야로(夜路)ㆍ야사(夜史)ㆍ야화(夜畵)ㆍ야설(夜設)ㆍ야시(夜市)ㆍ야식(夜食)ㆍ야숙(夜宿)이다.

야경(밤에 비춰보는 문화재)은 화성행궁ㆍ화령전ㆍ수원화성박물관ㆍ한옥기술전시관ㆍ수원아이파크미술관 등 12개 문화시설을 연장 운영(밤 11시)하는 것이고 야로(밤에 걷는 거리)는 화성어차ㆍ자전거택시ㆍ플라잉 수원 등 탈거리를 연장 운행하는 것이다.

야사(밤에 듣는 역사 이야기)는 문화관광해설사의 설명을 들으며 신풍루, 화성행궁, 화령전 등을 거치는 길을 걸어서 여행하는 ‘행궁, 이야기 속을 걷다’와 거리 상황극 ‘달밤의 행궁동’ 등 프로그램으로 이뤄진다. 

야화(밤에 보는 그림)는 봉수당ㆍ낙남헌 등을 캔버스 삼아 빛으로 작품을 만드는 미디어아트 기획전 ‘빛 그리고 아름다움’과 야행등 퍼레이드 등으로 전개된다. 

야설(밤에 보는 공연)은 곳곳에서 펼쳐지는 공연이다. 무예24기 시연, 장용영 수위의식, 수원시립교향악단ㆍ시립합창단 공연 등을 선보인다. 

야시(밤에 하는 장사)는 수원시 공방작가ㆍ예술인이 참여하는 ‘밤빛마켓’과 ‘예술장터’로 진행된다. 

야식(밤에 먹는 음식)은 행궁동 일원 음식점·카페가 늦은 밤까지 문을 여는 것이다. 축제에 참여하는 음식점ㆍ카페들은 ‘야행 특별 메뉴’를 개발할 예정이다. 행궁 야식기행 체험 프로그램 ‘탕탕평평 탕평채’도 있다. 구 신풍초등학교 담장 앞에는 청년푸드트럭이 운영된다.

야숙은 수원에서 숙박하면서 야행을 즐기는 것이다. 숙박 앱 ‘여기 어때’, 코레일의 ‘내일로’와 연계해 수원시 숙박업소(게스트하우스)를 예약한 사람에게 할인 혜택을 준다. 

올해는 처음으로 지역주민ㆍ상인ㆍ예술인 등이 ‘문화재 야행 지역 협의체’를 자발적으로 구성해 수원시와 함께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수원 문화재 야행 홈페이지(culturenight.swcf.or.kr)에서 프로그램 일정을 볼 수 있다. 

수원 문화재 야행 이후에도 축제는 계속된다. 20일에는 시 승격 70주년과 수원고등법원ㆍ검찰청 개원ㆍ청을 기념해 수원컨벤션센터 특설무대에서 KBS 열린 음악회가 열린다. 국내 정상급 가수, 성악가가 출연한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2019 수원국제발레축제’는 21~25일 수원 제1야외음악당과 수원SK아트리움에서 펼쳐진다. 

국내 최정상급 발레단 공연과 발레를 사랑하는 아마추어 발레단의 열정적인 공연을 볼 수 있다.

수원시가 주최하고 발레STP협동조합이 주관하는 축제에는 유니버설발레단ㆍ서울발레시어터ㆍ이원국발레단ㆍSEO(서)발레단ㆍ와이즈발레단ㆍ김옥련발레단 등 국내 최정상급 발레단과 스위스 바젤발레단ㆍ독일 슈타츠발레단이 출연한다. 발레STP협동조합 홈페이지(www.balletstp.kr)에서 일정을 볼 수 있다.

30일에는 수원 제1야외음악당에서 수원시립합창단의 대표 기획공연인 ‘2019 잔디밭 음악회-밤을 잊은 그대에게’가 열린다. 수원시립합창단, 프로젝트팝스오케스트라, 가수 거미 등이 출연한다. 

‘2019 수원재즈페스티벌’은 9월6~7일 시민들을 찾아간다. 광교호수공원 재미난밭에서 개최된다. 9월6일 재즈보컬리스트 BMK와 말로, 9월7일에는 웅산과 연주가 고상지 등이 출연한다. 

지난달 2일 시작된 ‘화성행궁 야간 개장’은 9월28일까지 이어진다. 화성행궁의 아름다운 야경과 다양한 상설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