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민 경제침략 강력 규탄
양주시민 경제침략 강력 규탄
  • 양주=나정식기자
  • 승인 2019.08.05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0여명 ‘NO JAPAN’ 함성 울려 퍼져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1층 컨벤션홀에서 양주시민 600여명이 집결한 가운데  일본의 경제침략 규탄 범시민 결의대회를 갖고 있다.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1층 컨벤션홀에서 양주시민 600여명이 집결한 가운데  일본의 경제침략 규탄 범시민 결의대회를 갖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양주=나정식기자] 양주시민들이 일본의 경제침략에 제대로 ‘뿔’났다.

양주시는 5일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1층 컨벤션홀에서 양주시민 600여명이 집결한 가운데 일본의 경제침략 규탄 범시민 결의대회를 갖고 일본 정부의 한국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에 강력히 항의했다.

양주시사회단체장협의회, 양주시, 양주시의회 주관으로 열린 이날 결의대회에는 김대순 양주부시장 및 정성호 국회의원을 비롯해 도·시의원, 각 기관·사회단체장 등이 참석해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 철회와 사과를 촉구했다.

결의대회는 김현수, 방기숙 등 시민대표 2명의 자유발언과 박영철, 최태옥 등 시민대표 2명의 결의문 낭독, 구호 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대회장에는 일본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 양주시가 앞장선다!’ ‘경제침략 평화방해 일본 정부 규탄한다!’ ‘경제침략 자행하는 아베 정권 사죄하라!’ 등 양주시민들의 구호가 울려 퍼지며 범시민 ‘NO JAPAN’ 운동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김현수, 방기숙 시민대표는 “일본 아베 정부가 벌이고 있는 이번 사태는 명백한 경제보복이자 침략행위로 한일 간의 관계를 최악으로 만드는 결정”이라고 꼬집으며 “일본 정부의 책임 있는 사죄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영철, 최태옥 시민대표는 결의문을 통해 “일본의 일방적인 무역보복 조치는 그동안 양국이 어렵게 쌓아온 협력관계를 근본적으로 훼손시킴과 동시에 대한민국을 무시하고 자유무역 국제질서를 스스로 부정한 경제침략 행위”라고 밝혔다.

이어 “일본에 가지 않고 일본 제품을 사지 않는 ‘노 재팬’ 운동을 범시민 운동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일본은 우리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고 식민지 지배로 한민족이 학살당하고 고통당했던 역사 앞에 무릎 꿇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시는 일본의 경제침략 규탄에 대한 양주시 10만 서명운동 캠페인 등 일본의 연이은 경제침략에 맞서 ‘노 재팬’ 운동을 계속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